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목동 빗물펌프장 수몰 3명 모두 사망…실종자 2명도 시신으로(종합)

수색작업 위해 현장 투입되는 대원들
수색작업 위해 현장 투입되는 대원들(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31일 갑작스러운 폭우로 작업자들이 고립된 서울 양천구 목동 빗물 펌프장에서 구조대원들이 수색작업을 위해 크레인을 이용해 사고 현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2019.7.31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서울 양천구 목동 빗물 배수시설 공사 현장 수몰지에서 실종됐던 2명이 시신으로 발견됐다.

소방당국과 양천구청은 1일 오전 5시 42분과 47분에 배수시설에서 시신 2구를 발견했으며, 이들은 실종됐던 시공사 직원 안모씨와 미얀마 국적 협력업체 직원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양천 소방서 관계자는 "구조요원 투입지역부터 200m 떨어진 지점에서 실종자 2명을 발견했다"며 "발견 당시 의식과 호흡이 없었으며 이대목동병원으로 이송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지난달 31일 쏟아진 폭우로 목동 빗물 배수시설 공사장에서 수몰됐던 현장 점검 작업자 3명이 모두 숨졌다.

현장 관계자 등에 따르면 당일 오전 7시10분께 구모씨 등 협력업체 직원 2명이 먼저 일상 점검을 위해 수로로 내려갔으며, 당시 폭우로 현장 상황이 위험해지자 이를 알리기 위해 시공업체 직원 안씨가 약 40분 뒤 따라 들어갔다가 모두 변을 당했다.

안씨는 먼저 들어간 협력업체 직원들에게 연락할 방법이 없어 직접 현장으로 내려갔다가 갑자기 불어난 물살에 함께 휩쓸린 것으로 파악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오전 10시 26분께 구씨를 구조했지만 심정지 상태였다. 구씨는 심폐소생술(CPR)을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소방당국은 실종자 2명을 찾기 위해 고무보트와 잠수부 등 구조대를 사고현장에 투입했다.

소방당국은 구조자 유실 방지와 구조대 안전 등을 위해 빗물을 빼내지 않고 구조 작업을 벌이다 오후 늦게부터 배수를 진행해 수위를 낮췄다. 1일 오전 4시30분께 수심이 1.5m 이하로 얕아지자 수난 구조요원을 투입해 남은 실종자 2명을 발견했다.

목동 빗물펌프장 수몰 3명 모두 사망…실종자 2명도 시신으로(종합) - 3

이 시설은 지상에서 빗물을 모으는 저류조의 수위가 일정 수준을 넘으면 자동으로 수문이 열려 지하 터널로 빗물을 흘려보내는 구조다. 수로는 직경 10m, 길이 3.6㎞ 규모로 완만하게 기울어진 지하 터널 형태다.

사고 당일 폭우로 약 7시40분께 수문이 열렸고, 이 사실이 시공사 측엔 전달됐으나, 지하에 있던 직원들에게는 무전이 닿지 않았다.

laecor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01 07: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