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 "볼턴 방문 때 방위비 분담금 구체적 액수 언급 안돼"

'美 50억달러 요구' 보도에 입장 밝혀…"공정한 방향으로 문제 협의키로"
청와대 전경
청와대 전경[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청와대는 30일 미국 백악관이 차기 방위 분담금으로 50억달러(한화 약 5조9천억원)를 요구하기로 잠정 결정했고 지난주 방한한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한국에 증액을 요구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볼턴 보좌관과의 면담에서 구체적 액수는 언급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볼턴 보좌관이 방위비 분담금 증액을 요구했나'라는 물음에 이같이 답했다.

당시 볼턴 보좌관은 청와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정경두 국방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잇달아 만난 바 있다.

이 관계자는 "(정 실장과) 볼턴 보좌관의 면담에서 구체적 액수는 언급되지 않았다. 당일 배포한 보도자료에 나왔듯 합리적이고 공정한 방향으로 이 문제를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는 점만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면담 위해 이동하는 존 볼턴
면담 위해 이동하는 존 볼턴(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가운데)이 24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강경화 장관과 면담을 위해 이동 하고 있다. 2019.7.24 kimsdoo@yna.co.kr

다만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볼턴 보좌관은 방한 당시 한국 외교·안보 당국자들과 만나 방위비 분담금 인상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의지를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에서는 지난 2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각료회의에서 "우리가 한국에 쓰는 비용은 50억 달러"라고 말한 점 등을 들어, 볼턴 보좌관의 직접적 언급은 없었더라도 미국 측에서 여러 계기에 비공식적으로 '50억 달러'를 언급했을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이에 대해 여권의 다른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구체적인 상황은 더 파악해봐야겠으나, 올해 분담금보다 갑작스레 5배나 인상한다는 것은 한국 정부도 쉽게 납득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논의를 지켜보겠다"고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30 11: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