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北매체, 남녀평등법 73주년에 "남성만으론 사회주의강국 불가능"

"세상서 가장 복 받은 北여성"…국제사회는 여성인권 계속 지적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북한 매체들은 남녀평등권법령 공포 73주년인 30일 여성의 사회적 역할을 강조하고 이를 체제 선전 기회로 활용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우리 여성들은 사회주의 강국건설의 힘 있는 역량이다' 제목의 논설에서 "수레가 한쪽 바퀴로만 굴러갈 수 없듯이 남성들의 힘만으로는 사회주의 강국을 성과적으로 건설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여성들이 산업, 농업, 스포츠, 과학, 예술 등 여러 분야에서 "남성들과 꼭같이 사회주의 건설을 떠밀고 나가는 주체적 역량의 한 구성 부분"이라며 "오늘 국제무대에서 떨치는 우리 국가의 존엄과 위상은 여성들의 역할과 떼여놓고 생각할 수 없다"고 밝혔다.

또 북한은 자본주의 사회에서 여성천시가 지배하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여성들을 중시하고 끝없이 사랑하며 내세워주는 위대한 당, 어머니 조국의 은혜로운 품속에서 값높은 삶을 꽃피워가는 조선 여성들이야말로 세상에서 가장 복 받은 여성들"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은 부족한 노동인력 충원 등 차원에서 여성의 사회적 참여를 장려하고 있으며, 김정은 국무위원장 집권 이후에는 노동당과 내각 등에 여성 고위직 진출이 늘었다.

그런데도 가정과 일상에서 가부장적 인식이 여전히 뿌리 깊은 것으로 알려졌다.

"남편들이 맡은 초소에서 당과 혁명을 위해 충실히 일하도록 적극 뒷받침해주고 자녀들이 사회주의조국의 앞날을 떠메고나갈 훌륭한 역군으로 자라나도록 온갖 지성을 다하는 것이 우리 여성들"이라고 규정한 노동신문 사설에서도 가부장적 시선을 엿볼 수 있다.

대외 선전매체 조선의 오늘은 1946년 7월 30일 남녀평등권법령 공포로 "조선여성들은 극적인 운명전환을 맞이하여 진정한 삶의 의미를 깨달았고 이 땅에는 세상사람들이 부러워 마지 않는 '여성들의 천국'이 펼쳐졌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1946년 7월 30일 여성이 국가, 경제, 문화, 사회 등 모든 영역에서 남성과 평등권을 가진다는 내용의 남녀평등권법령을 제정, 공포했다.

그러나 지난 5월 진행된 유엔 인권이사회(UNHCR)의 국가별 정례인권검토(UPR)에서 여러 국가들이 북한에 여성 폭력 문제 해결을 권고하고 지난해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가 북한 여성에 대한 성폭력이 만연하다는 보고서를 발간하는 등 여성 인권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 추대 26주년 기념 경축무도회
김정일 국방위원장 추대 26주년 기념 경축무도회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국방위원장 추대 26주년을 맞아 조선사회주의여성동맹(여맹) 일꾼과 구성원들의 경축무도회가 지난 9일 개선문광장에서 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0일 보도했다. 2019.4.10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