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곽상도 "친일·반일 편가르기…文대통령부터 토착왜구"

송고시간2019-07-29 20:07

"참여정부 민정수석 시절 친일파 명단에서 빼줘"

靑 관계자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주장…대응할 가치 못 느껴"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은 29일 문재인 대통령과 친일 인사와의 연관 관계를 지적하며, 문 대통령을 '토착왜구'라고 비난해 논란이 예상된다.

곽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자청해 "정부·여당이 앞장서서 친일·반일로 편 가르기를 하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부터 친일 토착왜구라는 점을 말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곽 의원은 부일장학회 설립자인 고(故) 김지태 씨의 상속인들이 정부로부터 부과받은 상속세가 취소되도록 하는 1987년 소송에 문 대통령이 변호인으로 참여한 사실을 이 같은 주장의 근거로 제시했다.

그는 "김지태는 1927∼1932년까지 동양척식주식회사에서 근무한 공로로 전답을 2만평이나 불하받아 재산을 축적한 친일파"라며 "허위서류를 작성해 재판부를 속이기까지 한 소송에 (문 대통령이) 참여해 친일파 재산을 지켜줬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또 문 대통령이 노무현 정부 민정수석이던 시절, 김 씨가 친일인명사전에 포함되는 것을 빼주는 데 관여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곽 의원은 "당시 민정수석실엔 친일인사 관련 업무도 있었다"면서 "당시 무슨 이유에서인지 '일제강점하 반민족행위 진상규명에 관한 특별법' 규정이 바뀌면서 친일행위 대상이 축소됐다"고 부연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곽 의원의 주장에 대해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주장"이라면서 "현 상황에서는 대응할 가치를 못 느낀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dh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