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훈민정음 상주본 소장자 "문화재청장 만날 수 있다"

송고시간2019-07-29 17:39

"상주본 타결 조건 아니고 입장차 확인 차원"

상주시장과 배익기씨
상주시장과 배익기씨

황천모 상주시장(왼쪽)이 29일 훈민정음 상주본 소장자 배익기씨 집을 찾아가 만나고 있다. [상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상주=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훈민정음 해례 상주본(이하 상주본) 소장자인 배익기(56)씨가 29일 황천모 경북 상주시장을 만난 자리에서 "문화재청장과 삼자대면을 해도 좋다"고 말했다.

배씨는 이날 자신의 집을 찾아온 황 시장과 만나 황 시장의 중재 역할론을 듣고 문화재청장, 황 시장, 자신 등 3명이 만나는 것도 좋다는 의사를 전했다.

이에 따라 상주시는 문화재청과 협의해 일정을 잡을 예정이다.

배씨는 연합뉴스 통화에서 "상주본 공개와 관련해 조건을 타결한다는 취지는 아니다"며 "입장 차이를 확인해보는 차원에서 3자 회동도 가능하다는 의미일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상주본 공개와 관련, 문화재청과 본인의 요구 조건(보상 금액)에서 큰 차이가 날 것"이라며 "조건을 타결하는 것은 힘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황 시장은 지난 26일에도 배씨를 만나 상주본 공개를 요청했으나 배씨는 "상주본을 상주에 보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데 원칙적으로 동의했을 뿐 더 깊은 대화를 나누지 않았다"고 했다.

par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