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벨라루스, 北 '화성-15' 이동식발사차량 생산에 연루 가능성"

송고시간2019-07-29 17:44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옛 소련 국가 벨라루스가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5'를 위한 이동식발사차량(TEL) 생산에 연루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벨라루스 현지 언론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벨라루스 인터넷 신문 '나비니(NAVINY)'는 이 날짜 기사에서 북한 ICBM 화성-15의 TEL 샤시(차체)가 중국 내의 중-벨라루스 합작 특수차량 생산 기업에서 생산된 차량 샤시 WS51200를 복제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화성-15 발사용 TEL 샤시는 바퀴가 18개, 중국 ICBM 둥펑-31 발사용 WS51200 샤시는 바퀴가 16개다.

신문은 북한이 WS51200 샤시 TEL을 중국에서 구매해 자국에서 바퀴가 더 많은 화성-15 발사용 TEL 샤시로 개조했는지 아니면 중국에서 미리 개조된 차량을 구매했는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WS51200 샤시 TEL은 러시아의 대륙간탄도미사일 '토폴-M'과 '야르스' 등의 이동식 발사대로 이용되는 TEL MZKT-79221 샤시와 외양이 비슷하다. MZKT-79221 샤시는 벨라루스 수도 민스크 공장에서 생산된다.

중국과 벨라루스는 지난 1998년 중국 후베이성 샤오간시에 20~75t 대형 적재중량용 특수차량 생산 합작기업을 설립하고 1998년부터 생산을 시작했다.

벨라루스가 기술과 부품을 제공하고 중국이 자본을 댄 합작기업이었다.

이후 이 합작기업은 건설, 광산, 임업용 대형 특수차량뿐 아니라 TEL용 차량도 생산하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NAVINY는 중-벨라루스 합작 기업에서 생산된 화성-15 미사일용 TEL를 중국이 목재수송용 차량으로 위장해 북한에 판매했을 수 있다고 추정했다.

화성-15는 2017년 11월 29일 북한이 시험발사하면서 공개된 ICBM으로, 우리 국방부는 '2018 국방백서'에서 화성-15형의 최대 사거리를 '1만km 이상'이라고 분석한 바 있다.

[그래픽] 주한미군, 북한 ICBM급 화성-15 공식 평가
[그래픽] 주한미군, 북한 ICBM급 화성-15 공식 평가

(서울=연합뉴스) 2017년 11월 시험 발사된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5'가 미국 본토 전 지역을 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는 주한미군의 첫 공식평가가 나왔다.
11일 주한미군사령부가 발간한 '주한미군 2019 전략 다이제스트'에 따르면, 북한은 현재 화성-13, 화성-14, 화성-15 등 세 가지 종류의 ICBM급 미사일을 보유하고 있다. [2017.07.11]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