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장마 뒤 폭염 기승 "후텁지근"…속초 34.4도 "내일은 더 덥다"

송고시간2019-07-29 17:28

장마 끝…붐비는 해수욕장
장마 끝…붐비는 해수욕장

(속초=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장마가 끝나고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된 29일 속초해수욕장이 피서객들로 붐비고 있다.
2019.7.29 momo@yna.co.kr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장마 뒤 폭염이 기승을 부린 29일 강원 동해안의 수은주가 34.3도까지 올랐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까지 낮 최고 기온은 속초 34.3도, 강릉 34도, 삼척 33.9도, 고성 간성과 양양 33.5도, 동해 32.1도 등을 기록했다.

또 원주 부론 32.5도, 홍천 30.4도, 춘천과 횡성 30.1도 등으로 내륙의 낮 기온도 30도를 웃돌았다.

현재 동해안 6개 시군 평지에는 폭염경보가, 영월과 원주, 강원 북부·남부 산지에는 폭염주의보가 각 발효 중이다.

폭염주의보는 하루 최고기온이 33도 이상, 폭염경보는 35도 이상인 상태가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할 때 내려진다.

반갑다 더위
반갑다 더위

(속초=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장마가 끝나고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된 29일 속초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들이 물놀이를 즐기고 있다.
2019.7.29 momo@yna.co.kr

내일(30일) 아침 기온은 내륙 23∼24도, 산지 21∼22도, 동해안 25∼28도로 오늘과 비슷하겠다.

낮 최고기온은 내륙 29∼33도, 산지 27∼30도, 동해안 33∼35도로 오늘보다 1∼3도가량 높겠다.

밤에는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당분간 고온다습한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무더위가 이어지겠다"며 "폭염특보가 내려진 지역은 건강은 물론 농업, 축산업, 산업 등에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피해가 없도록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j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