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북 장맛비 그치고 폭염…정읍 태인 34.4도

송고시간2019-07-29 17:19

폭염
폭염

[연합뉴스TV 제공]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장맛비가 그친 29일 전북은 한낮 기온이 34도를 웃도는 무더운 날씨를 보였다.

전주기상지청에 따르면 이날 낮 최고기온은 정읍 태인 34.4도를 비롯해 전주 34.2도, 군산 33.9도, 익산 33.6도, 무주 33.5도, 순창 33도를 기록했다.

전주와 정읍 등 3개 지역에는 폭염경보가, 군산과 남원 등 11개 시·군에는 폭염주의보가 내려졌다.

기상지청은 북태평양 고기압의 영향으로 무덥고 습한 날씨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한낮 들어 치솟은 수은주에 전주한옥마을과 동물원 등 야외 관광지는 내방객이 평소보다 뜸한 모습이었다. 대부분 손 선풍기와 차가운 음료로 더위를 달래며 따가운 햇볕을 피해 발걸음을 재촉했다.

번화가인 전주 걷고 싶은 거리와 서부신시가지 등도 낮 동안 시민이 뜸해 한산했다.

기상지청 관계자는 "밤사이 일부 내륙에는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도 있겠다"며 "일사병과 열사병 등 온열 질환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말했다.

jay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