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집에 가세요" 권유 소방관 때린 취객에 벌금 400만원 선고

송고시간2019-07-29 17:13

"구급활동 방해 죄책 무겁지만 소방관이 용서한 고려"

도움 주고도 폭행당하는 소방관
도움 주고도 폭행당하는 소방관

[연합뉴스 TV 제공]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창원지법 형사7단독 호성호 부장판사는 집으로 돌아갈 것을 권유하는 소방관에게 욕설하고 때린 혐의(소방기본법 위반)로 재판에 넘겨진 박모(43) 씨에게 벌금 400만원을 선고했다고 29일 밝혔다.

호 부장판사는 "구급활동을 방해한 죄책이 무겁지만, 피해 소방관이 사죄를 받아들인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김 씨는 지난해 12월 말 한밤중 경남 창원시 성산구 상남동 도로에서 소방관에게 욕을 하고 뺨과 눈 주위를 때린 혐의로 불구속 기소 됐다.

당시 김 씨는 술에 취해 도로변에 누워 있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관은 김 씨를 깨워 귀가를 권하다 봉변을 당했다.

sea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