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일 서울 등 중부지방 곳곳 소나기…폭염·열대야 이어져

송고시간2019-07-29 16:45

전국 대부분 지역 폭염 특보 발효

'폭염이 뭐예요?'
'폭염이 뭐예요?'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장마가 끝나고 본격적인 찜통더위가 시작된 29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분수대에서 한 어린이가 물놀이를 즐기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전국의 낮 기온이 29∼34도의 분포로 평년(28∼32도)보다 높겠다고 밝혔다. 2019.7.29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화요일인 30일 서울 중부지방 곳곳에 소나기가 올 것으로 예보됐다.

29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현재 남부지방은 맑고 중부지방은 구름이 많다. 서울, 경기, 강원 영서는 이날 오후 9시께까지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30일에는 북태평양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이 가끔 구름 많은 가운데 서울과 경기, 강원 영서는 대기 불안정으로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 사이에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30일 아침 최저기온은 22∼28도, 낮 기온은 29∼35도로 예보됐다.

31일에도 서울과 경기, 강원 영서에는 정오부터 오후 6시 사이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특히 30∼31일 소나기가 오는 지역에서는 돌풍이 불고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여 주의해야 한다.

31일 아침 최저기온은 22∼28도, 낮 최고기온은 28∼35도로 예보됐다.

현재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 특보(경보·주의보)가 발효됐거나 발효될 예정이다.

기상청은 "충청, 전라, 경상 내륙과 동해안에는 낮 최고기온이 35도 이상으로 오르는 곳이 있겠다"며 "밤에는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많아 무덥겠다"고 전했다.

열대야는 오후 6시 1분부터 다음 날 오전 9시까지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으로 유지되는 현상이다.

폭염 특보 상황
폭염 특보 상황

[기상청 제공]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