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언론 "北, 판문점회동 우표 발행 계획…文대통령 등장 안할듯"

송고시간2019-07-29 16:42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북한이 지난 6월 말 열린 판문점 북미 회동을 기념하는 우표를 발행할 것으로 보인다고 교도통신이 29일 보도했다.

교도는 평양발 기사에서 북한 우정당국이 지난해 6월 싱가포르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첫 북미 정상회담을 기념하는 우표를 1년 후인 지난달 12일 발행했다고 전했다.

북한이 발행한 북미 정상회담 1주년 기념 우표
북한이 발행한 북미 정상회담 1주년 기념 우표

(평양 교도=연합뉴스) 북한에서 발행된 첫 번째 북미 정상회담 기념 우표. 2019.7.29 jsk@yna.co.kr

북한의 '우정 관계자'를 인용한 이 기사에서 교도는 "판문점 회담(회동)을 기념하는 우표도 회담 1개월 후인 오는 30일께 발행될 계획이라고 한다"고 소개했다.

교도는 "판문점 회담 때는 문재인 대통령도 트럼프 대통령과 동행했지만, 관계자에 따르면 이 회담의 기념 우표에 문 대통령은 등장하지 않을 것"이라며 "핵과 체제 보장의 협상 상대는 미국이며 한국을 상대로 하지 않는다는 북한의 방침이 반영되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교도는 지난 2월 말 결렬된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된 우표는 발행되지 않는 듯하다고 관측했다.

한편, 지난해 첫 북미 정상회담을 기념하는 우표는 악수 장면 등을 포함한 총 3장으로 알려졌다.

교도는 발행 시기와 관련해 "지난달 30일 판문점에서 두 정상이 3번째 회담을 하기 약 2주 전으로, 김 위원장의 대미 외교를 '성과'로 과시하는 내용의 우표가 발행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열린 일련의 남북 정상회담과 북중 정상회담 관련 우표는 이미 발행됐다고 교도는 덧붙였다.

j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