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 방파제 축조공사장에 돌고래 들어와…해경, 외해로 내보내

송고시간2019-07-29 15:36

제주시 방파제 축조공사장 수역에 들어온 돌고래
제주시 방파제 축조공사장 수역에 들어온 돌고래

[제주해양경찰서 제공=연합뉴스. 재판매 및 DB금지]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제주시 앞바다의 방파제 축조 공사장 안 수역에 야윈 상태의 큰머리돌고래가 들어와 갇혔다가 해경 대원들의 도움으로 외해로 빠져나갔다.

29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시 31분께 제주시 탑동 방파제 축조공사장 안 수역에 돌고래가 들어왔다는 신고가 해경에 들어왔다.

해경은 이 돌고래가 해상 공사장 출입구를 통해 둘레가 200여m가 되는 공사장 수역으로 들어온 것으로 봤다.

그러나 주변에 깔린 테트라포드(일명 삼발이)와 소형 어선 1∼2척가량이 통과할 수 있는 좁은 출입구 등으로 인해 이 돌고래는 한참을 공사장 내 수역만 맴돌며 유영했다.

제주해경 대원 2명은 잠수 장비를 갖추고 바다로 들어가 돌고래를 공사장 해상 출입구 쪽으로 유도해 신고 1시간 만에 다시 외해로 보냈다.

현장 수중 영상을 본 제주대 돌고래연구팀 김병엽 교수는 이 돌고래가 2m 크기의 큰머리돌고래로 확인했다.

김 교수는 "큰머리돌고래는 제주 연안에 잘 나타나지 않지만, 해류를 타고 접근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영상태가 정상적이지 않으며 제대로 먹지 못해 굉장히 야윈 상태"라고 말했다.

큰머리돌고래는 온대에서 열대 해양의 심해 및 대륙붕 경사면 수역에 주로 분포한다.

참돌고래류와 낫돌고래류 등과 함께 국내에서 종종 출현하고 있다. 가장 크게 자랄 경우 크기가 4m에 무게 500㎏에 달한다.

큰머리돌고래 구조하는 제주해경
큰머리돌고래 구조하는 제주해경

[제주해양경찰서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제주해경 관계자는 "큰머리돌고래 등 돌고래가 방파제 안이나 그물에 갇힐 경우 돌고래가 다칠 염려가 있으니 자극하지 말고 안전하게 구조나 방류할 수 있도록 해경에 신고해 달라"고 말했다.

ko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