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국 도덕 교사 모임 "단편영화 논란 교사 직위해제 취소하라"

송고시간2019-07-29 15:22

"직위해제 취소하라"
"직위해제 취소하라"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전국 도덕교사 모임이 29일 광주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성 비위 논란에 휩싸인 중학교 교사 직위해제를 촉구하고 있다. 2019.7.29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전국 도덕 교사 모임이 중학교 수업 중 틀어준 단편영화 등으로 성 비위 낙인이 찍힌 교사 구명에 나섰다.

전국 도덕 교사 모임은 29일 광주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배이상헌 교사의 수업에 대한 성 비위 규정을 중단하고 직위해제, 수사 의뢰를 취소하라"고 촉구했다.

교사 모임은 "이미 진행된 행정행위와 관련해서도 전체 교사들에게 사과하고 모든 것을 원상태로 돌려야 한다"며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법적 대응 등 모든 수단과 방법으로 저항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수업 활동 민원을 이유로 해당 교사에게 최소한 사실 확인과 소명 기회를 부여하지 않았고 전문성도 없이 도덕 수업 전문가의 의견을 묻지도 않은 채 성 비위로 판단한 사실 등을 교사 모임은 지적했다.

교사 모임 부회장이자 '배이상헌 교사의 성 평등 교육을 지키는 전국 도덕 교사 모임 대책위원장'을 맡은 진영효 서울 송정중 교사는 "시교육청의 조처는 전국 교사들의 수업 활동을 왜곡하고 공격하는 것이자 엄중한 도전"이라고 주장했다.

배이상헌 교사는 성 윤리 수업 중 지난해 9∼10월 1학년, 지난 3월 2학년 학생들에게 프랑스 단편 영화 '억압당하는 다수'를 보여줬다.

상반신 노출 장면, 여성들이 남성을 흉기로 위협해 성폭행하려는 장면, 성기를 적나라하게 거론하는 대사 등이 일부 학생의 거부감을 샀다.

시교육청은 학생 전수조사 과정에서 나온 수업 중 발언도 문제 삼아 교사를 직위 해제하고 수사 의뢰했다.

sangwon7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