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술혁신해 만든 제품 정부가 사준다…범정부 추진단 출범

송고시간2019-07-29 15:30

(세종=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정부가 혁신제품을 사들여 민간 기술혁신을 꾀하는 공공조달 방식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기획재정부는 29일 서울 여의도 수출입은행에서 구윤철 2차관 주재로 '혁신지향 공공조달 범정부 추진단' 출범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혁신지향 공공조달은 정부가 신기술 활용 제품을 사들여 민간시장 기술혁신을 촉진하는 새로운 조달 방식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혁신지향 공공조달 범정부 추진단 구성과 운영방안, 조달정책심의위원회 신설, 도전적 수요기반 혁신과제 발굴, 향후 추진계획 등을 논의했다.

우선 범정부 추진단에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행정안전부, 산업통상자원부, 조달청 소속 고위공무원이 참여하며, 추후 조달·공공계약·과학기술·특허 분야 민간위원 10여명을 위촉하기로 했다.

추진단은 홍남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을 위원장으로 하는 조달정책심의위원회가 출범할 때까지 한시 운영한다.

정부는 또 공공조달 관련 중장기 정책을 마련할 조달정책심의위원회를 두고 산하에 공공수요발굴위원회를 설치해 혁신제품을 선정하는 역할을 맡긴다.

조달청 시제품 시범 구매 사업이나 과기부 인공지능(AI) 식별추적시스템 구축 등 17개 사업을 선정해 내년도 예산안에 반영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각 부처와 공공기관의 구매 물품 가운데 일정 비율은 혁신제품으로 채우도록 하는 '혁신제품 구매 목표제'를 추진한다.

구 차관은 모두발언에서 "국내 공공조달 규모가 연간 120조원을 넘어섰다"며 "공공조달이 선도적 구매를 통해 기술혁신의 촉매제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각 부처가 혁신지향 공공조달 방안을 차질없이 이행해 공공서비스 질을 높이고 혁신기업을 키우는 소기의 성과를 거두도록 노력해달라"고 요청했다.

조달청
조달청

[조달청 제공]

heev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