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韓日외교장관, '백색국가 제외' 직전 만날듯…日방침 영향 주목

송고시간2019-07-29 15:20

방콕 ARF 계기로 31일이나 내달 1일 개최 조율중…日방침 변화 여지는 적어

악수하는 강경화 장관-고노 다로 외무상
악수하는 강경화 장관-고노 다로 외무상

(서울=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15일(현지시간) 독일에서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하기 전 악수하고 있다. 2019.2.16 [외교부 제공]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현혜란 기자 = 한일 외교장관회담이 이번 주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을 계기로 태국 방콕에서 열릴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복수의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한국과 일본은 ARF를 계기로 외교장관회담을 개최한다는 데 원칙적으로 동의하고 현재 구체적인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 외교 소식통은 "한일 외교장관회담 개최 가능성이 꽤 주목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다른 소식통은 "한일관계에 워낙 변수가 많아 확정적으로 말하긴 이르지만, 개최에 의견을 같이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회담이 성사되면 지난 4일 일본이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대한 불만으로 경제보복 조치에 나선 이후로는 처음이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은 내달 2일 ARF 회의에 앞서 각종 양자회담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나란히 31일 현지에 도착할 예정으로, 회담은 31일이나 내달 1일에 열릴 가능성이 크다.

일본이 한국을 '백색국가'(화이트 리스트) 대상에서 제외하는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각의에서 처리할 것으로 알려진 내달 2일 직전에 열리는 것이다.

강 장관은 회담이 열리면 고노 외무상에게 일본의 대(對) 한국 수출규제 조치를 즉각 철회하고 '화이트 리스트' 대상에서 제외하는 작업도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일본의 방침에 변화가 있을 가능성은 적다는 게 대체적인 관측이다.

'화이트 리스트' 대상에서 제외하는 작업이 일본 총리관저와 경제산업성 주도로 이뤄져 외무성의 영향력이 제한적인 것으로 전해졌기 때문이다.

외교 소식통은 "한일 외교장관회담이 성사되면 외교 당국 간 고위급 소통이 회복된다는 점에서 긍정적이지만 화이트 리스트 제외 작업은 현재로는 외교적인 소통과 별개로 돌아가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아울러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까지 포함한 한미일 3자 외교장관회동도 ARF를 계기로 열릴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 (PG)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 (PG)

[장현경, 이태호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transil@yna.co.kr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