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해 오염탓 군산 꽃새우 안써" 농심 설명에 군산 민심 '부글'

송고시간2019-07-29 15:32

군산 어민들 "서해 모든 생선류가 환경오염됐다는 인식 심어줘"

(군산=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국민 과자 새우깡의 원료를 군산 꽃새우에서 수입산으로 바꾼 농심의 결정으로 직격탄을 맞은 전북 군산 어민들과 지역 정치권이 뿔났다.

편의점에 진열된 새우깡
편의점에 진열된 새우깡

[연합뉴스 자료사진]

꽃새우를 채취하는 어민 50여명은 29일 군산시청 앞에서 새우깡 제조에 수입산 새우를 쓰기로 한 농심을 규탄했다. 군산시에는 판로 확보 등 대책을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 군산지역위원회도 이날 '농심 새우깡은 국민 과자를 포기하려는가'란 성명을 통해 "농심은 새우깡의 원재료인 꽃새우 구매를 미국 등 해외로 변경하려는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농심이 구매처 변경 이유를 서해의 환경오염으로 돌리며, 폐플라스틱 등 이물질이 섞여 품질 저하가 우려된다고 지적한 점에 대해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지역위는 "농심이 서해의 환경오염을 지적한 것은 단순히 군산 꽃새우만의 문제가 아니라 서해에서 서식하는 모든 생선류는 환경오염에서 벗어날 수 없다는 인식을 국민에게 심어주는 것"이라고 반발했다.

이는 서해를 먹거리로 살아가는 군산과 김제, 부안, 고창 등 전북도 어민의 생존권을 박탈하는 행위로 규정할 수밖에 없다는 게 지역위의 설명이다.

농심 앞 1인 시위
농심 앞 1인 시위

[군산연안조망협회 제공]

군산연안조망협회 회원들도 25일 군산시수협을 찾아 꽃새우 가격 폭락에 대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협회는 농심이 새우깡의 주원료를 군산 꽃새우에서 수입산으로 돌리며 한때 1상자당(14∼15㎏들이) 9만원을 넘어섰던 꽃새우 위탁판매 가격이 최근 2만7천∼2만8천원까지 급락했다고 하소연했다.

농심은 한해 300∼500여t의 군산 꽃새우를 원료로 사용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군산 꽃새우 전체 생산량의 60∼70%가량이다.

이에 대해 농심은 "서해 오염이 심각해져 각종 폐기물이 섞인 새우가 납품되는 사례가 늘어 식품 제조에 부적합하다고 판단했다"며 "꽃새우 품질이 예전 같지 않아 불가피하게 내린 결정"이라고 밝혔다.

sollens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