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원한 대관령이 평창 전지훈련 중심…파급효과 13억원 예상

송고시간2019-07-29 14:56

평창에서 전지훈련 중인 레슬링 선수단
평창에서 전지훈련 중인 레슬링 선수단

[연합뉴스 자료사진]

(평창=연합뉴스) 배연호 기자 = 강원 평창지역 전지훈련의 중심은 대관령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평창지역에서 전지훈련을 한 선수단은 총 163개 팀에 연인원 3만여 명이다.

이중 연인원을 기준으로 40%인 1만2천여 명이 대관령면에서 전지훈련을 했다.

이에 따라 전지훈련을 통한 경제적 파급효과에서 대관령면이 차지하는 비중은 60%에 달했다.

지난해 대관령면에서 발생한 경제적 파급효과는 5억9천여만원이다.

올해 대관령면의 경제적 파급효과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평창군은 올해 대관령면에서만 12억9천여만원의 지역경제 파급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해의 2배에 이르는 규모다.

한왕기 평창군수는 29일 "시원한 여름 날씨, 청정 고원, 수준 높은 체육시설 등 대관령면의 뛰어난 인프라에 행정적 지원을 추가해 앞으로 더 많은 전지훈련팀이 방문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by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