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배달의민족, 로봇공학자 데니스 홍과 '요리 로봇' 공동 개발

송고시간2019-07-29 14:47

배달의민족, 자율주행 로봇이 서빙하는 미래형 식당 오픈
배달의민족, 자율주행 로봇이 서빙하는 미래형 식당 오픈

(서울=연합뉴스) 배달 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서울 송파구에 미래형 식당 '메리고키친'을 연다고 23일 밝혔다.
이 식당은 '스마트 오더'와 자율주행 로봇 등 첨단 기술을 이용해 운영된다.
사진은 자율주행 로봇이 서빙하는 미래형 식당 '메리고키친'. 2019.7.23 [우아한형제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배달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미국 로스앤젤레스대학(UCLA) 산하 로봇 연구소 '로멜라'(RoMeLa)와 함께 요리 로봇 개발에 착수했다고 29일 밝혔다.

로멜라는 대한민국 출신의 세계적인 로봇 공학자 데니스 홍 교수가 이끌고 있다.

이 프로젝트는 제조업 등에 활용돼 온 공장용 로봇 팔과는 다른 요리 전용 로봇을 만들어 향후 레스토랑이나 음식 제조 시설은 물론 개인용으로 가정이나 사무실 등에서 활용될 수 있는 수준까지 발전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코드명 'YORI'(요리)로 명명된 로멜라 연구소의 프로젝트는 요리 로봇이 음식 재료를 자르고, 팬을 뒤집는 등 다양한 동작과 기능을 소화해 낼 수 있게 하는 것이 목표다.

배달의민족은 최소 3∼4년은 걸릴 중장기 프로젝트라 보고 있다.

홍 교수는 "이번 프로젝트의 핵심은 오랫동안 굳어져 왔던 인간의 식생활을 혁신하는 데 있다"며 "로봇은 우리가 그리는 미래를 앞당길 수단이며 로봇을 개발하는 과정은 우리 삶을 보다 풍족하고 편리하게 변화시켜가는 흥미진진한 과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배달의민족은 최근 자율 주행 서빙 로봇, QR코드 스마트오더 등 외식업 미래 기술을 한 곳에 집약한 미래식당 '메리고키친'을 선보였다.

데니스 홍 UCLA 교수
데니스 홍 UCLA 교수

[배달의민족 제공=연합뉴스]

sungjin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