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일관계 악화 여파 청소년 교류사업도 줄줄이 중단(종합)

송고시간2019-07-29 17:38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이 한국 대법원의 징용배상 판결 등에 대한 보복 조치로 이달 초 수출 규제를 단행한 데 이어 '백색국가'(화이트 리스트) 제외를 추진 중인 가운데 양국 지방자치단체 간 아동·청소년 교류 행사가 잇따라 중단되고 있다.

29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나라(奈良)현 덴리(天理)시는 자매 도시인 충남 서산시로부터 한일관계 악화를 이유로 오는 30일 출발 예정이었던 덴리시 측의 중학생 파견단 수용을 포함해 모든 교류사업을 일시 중단한다는 연락이 있었다고 이날 밝혔다.

한산한 일본행 탑승수속 카운터
한산한 일본행 탑승수속 카운터

(영종도=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시민들의 자발적 일본여행 중단 여론이 확산하고 있다. 28일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국내 항공사의 일본행 항공기 탑승 수속이 시작됐지만 카운터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19.7.28 scape@yna.co.kr

덴리시의 파견단은 총 8명으로, 서산시 중학생들과 캠프를 열고 홈스테이 등을 할 예정이었다.

1991년 자매 결연한 서산시와 덴리시는 그동안 중학생과 직원 파견 등 교류사업을 계속해 왔다.

덴리시의 나미카와 겐(竝河健) 시장은 "한일 국민이 미래 지향으로 관계 개선을 모색해 가기 위한 초석으로 시민 차원의 교류는 더욱 중요하다"며 "교류사업이 조기에 재개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후(岐阜)현 오가키(大垣)시의 경우 창원시의 축구팀 아동 15명이 지난 28일부터 방문할 예정이었지만 창원시 측으로부터 "한일의 외교 관계가 어려운 가운데 안전 문제로 연기하기로 했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NHK가 전했다.

내달 예정된 창원시의 소년소녀합창단 30명의 오가키시 방문에 대해서도 연기 요청이 있었다고 이 방송은 보도했다.

가와사키(川崎)시 중학생들의 내달 부천시 방문도 연기됐다.

가와사키시 중학생 17명이 부천시를 방문, 축구 친선경기 등을 할 예정이었지만 부천시 측으로부터 최근 "한일관계를 생각하면 원활한 행사 진행이 어렵다"는 의견이 전달됐다고 NHK가 전했다.

우호 도시 관계인 두 시는 3년 전부터 중학생 방문 등 교류사업을 진행해 왔다.

앞서 아오모리(靑森)현 히라나이마치(平內町)의 사립 쇼후주쿠(松風塾)고등학교는 지난 23일 직원회의를 통해 오는 9월로 예정된 한국 수학여행의 취소를 결정한 바 있다.

j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