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월호 단체 "국정원-청해진해운 관계 조사해달라"

송고시간2019-07-29 13:57

"'제주도 수학여행때 여객선 이용' 교육부 공문 배포 경위도 조사해야"

가습기살균제사건과 4·16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 로고
가습기살균제사건과 4·16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 로고

[가습기살균제사건과 4·16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4월16일의 약속 국민연대(4.16연대)와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는 29일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사참위)에 세월호 참사와 관련, 국가정보원과 청해진해운 간의 관계를 조사해 달라고 신청했다고 밝혔다.

장훈 4.16연대 공동대표는 "당시 청해진해운이 보유한 여객선 중 세월호와 오하마나호만 해난사고 시 국정원에 보고하게끔 되어 있었던 점, 세월호에 있던 노트북에서 국정원 관련 문건이 발견된 점 등을 볼 때 청해진해운과 국정원 간 밀접한 관련이 있다고 본다"며 조사 신청 취지를 설명했다.

4.16연대 등은 또 교육부가 어떤 경위로 제주도 수학여행에 여객선을 이용하라는 공문을 참사 수년 전부터 일선 학교에 보내게 됐는지도 사참위에서 조사해 달라고 신청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두 내용 모두 1기 특조위 당시 조사사항에 포함돼 있었지만, 제대로 시작도 못하고 기간이 끝났다"며 "사참위 직권조사 과제 중에도 해당 사항이 있지만 우선순위가 밀릴 것을 우려해 따로 조사를 신청하게 됐다"고 부연했다.

juju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