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순사건 지원 사업 시민추진위 출범…특별법 제정 앞장

송고시간2019-07-29 13:47

시민추진위 회의
시민추진위 회의

[여수시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여수=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여순사건 희생자 지원사업과 특별법 제정에 앞장설 여수·순천 10·19사건 지역민 희생자 지원 사업 시민추진위원회가 29일 출범했다.

추진위는 이날 여수시청 상황실에서 출범식과 첫 회의를 열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여수시는 관련 조례를 토대로 민간인 유족, 순직 군·경 유족, 시의회, 안보·보훈 단체, 시민사회 단체, 법조계, 종교계, 문화예술계, 언론계 등 관계자 22명으로 위원회를 구성했다.

위원장은 김병호 여수지역 사회연구소 이사장, 부위원장은 순직 경찰 유족 대표 남중옥 씨가 맡았다.

추진위는 여순 사건 지역민 희생자 지원사업 세부 계획 등을 심의해 의결한다.

추진위는 문화예술 행사, 71주년 합동 추념식 등을 준비하고 특별법 제정에 필요한 여론도 조성하기로 했다.

여순사건과 관련해 5개 특별법안이 발의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서 논의되고 있다.

sangwon7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