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윤소하 의원실 협박소포' 대학생진보연합 관계자 체포(종합)

해당 단체 "공안탄압 조작사건…즉각 석방해야"
윤소하 정의당 의원실에 '흉기·협박편지' 든 택배 배달
윤소하 정의당 의원실에 '흉기·협박편지' 든 택배 배달(서울=연합뉴스) 정의당 윤소하 의원실에 흉기와 협박편지, 죽은 새가 담긴 택배가 도착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3일 서울 영등포경찰서와 국회 관계자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께 윤 의원실에서 흉기와 부패한 새 사체, 협박편지가 담긴 정체불명의 택배가 발견됐다. 사진은 윤소하 의원실에 배달된 택배. 2019.7.3 [윤소하 의원실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김철선 기자 = 정의당 윤소하 의원실에 '협박 소포'를 보낸 혐의로 대학생 진보단체 관계자가 경찰에 체포됐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산하 단체인 서울대학생진보연합 운영위원장 유모(35)씨를 협박 혐의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유씨는 이달 3일 스스로 '태극기자결단'이라고 칭하며 '민주당 2중대 앞잡이'라고 비난하는 협박 소포를 윤 의원실에 보낸 혐의를 받는다.

소포에는 '너는 우리 사정권에 있다'는 협박성 메시지와 함께 죽은 새와 커터칼 등이 담겨 있었다.

경찰은 택배 발송지를 확인하고 폐쇄회로(CC)TV를 통해 동선을 추적해 용의자를 특정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유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 및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한국대학생진보연합은 페이스북 공식 계정을 통해 "이번 체포 소동은 철저한 조작 사건이자, 진보 개혁 세력에 대한 분열 시도"라며 "사기 조작을 중단하고, 유 운영위원장을 즉각 석방하라"고 주장했다.

서울대학생진보연합 역시 유 운영위원장의 체포가 "공안탄압 조작사건"이라고 비판하며 이날 오후 5시 영등포서 앞에서 석방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겠다고 밝혔다.

한국대학생진보연합은 주로 대학생들이 모여 만든 진보 성향의 단체로, 최근 일본 정부에 항의하는 기습시위를 벌여 논란이 됐다.

이 단체는 이달 25일 일본 우파 언론 후지TV 서울지국에서 한국 정부를 비판하는 보도에 항의하며 기습적으로 시위를 벌였고, 지난 9일에는 일제 강제징용에 항의하며 서울에 있는 미쓰비시 중공업 계열사 사무실 앞에서 기습시위를 벌여 소속 회원 25명이 경찰에 연행되기도 했다.

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29 15: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