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제외 이란 핵합의 서명국 회동…"건설적 대화"(종합)

송고시간2019-07-29 16:37

핵합의 논의 외무장관 회담 개최에 원칙적으로 합의

이란 "영국의 이란 유조선 억류는 핵합의 위반" 주장

28일 빈에서 열린 핵합의 공동위원회에 참석한 압바스 아락치 이란 외무차관(우)
28일 빈에서 열린 핵합의 공동위원회에 참석한 압바스 아락치 이란 외무차관(우)

[로이터=연합뉴스]

(테헤란·서울=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김호준 기자 = 존폐의 기로에 선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의 존속을 논의하기 위해 핵합의 서명국이 28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에서 긴급 공동위원회를 열었다.

이번 회의엔 핵합의를 일방적으로 탈퇴한 미국을 제외한 6개국(영·프·독·중·러·이란)과 유럽연합(EU)의 차관급 대표가 참석했다.

아락치 차관은 회담 직후 기자들과 만나 "분위기는 건설적이었고, 논의는 좋았다"라며 "우리가 모든 문제를 해결했다고 말할 수는 없지만, 모든 당사국이 여전히 핵 합의를 지키려는 의지를 갖고 있다"라고 말했다.

로이터통신은 회의에 참석한 푸충 중국 외교부 군축담당 국장이 "모든 참가국이 JCPOA를 지키고, 균형 있게 이행한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긴장된 순간도 있었지만 전체적으로는 분위기가 매우 좋았고 우호적이었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유럽 국가들은 이란에 핵합의를 완전히 지키라고 촉구했고, 이란은 EU와 영국, 프랑스, 독일에 핵합의를 제대로 이행하라고 요구했다. 이란은 유럽이 핵합의에서 약속한 대로 이란산 원유 수입을 재개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이란산 원유 수입은 미국이 복원한 대이란 제재의 핵심이다.

이날 각국 대표들은 이란 핵합의를 논의하는 외무장관 회담 개최에 원칙적으로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란의 핵 프로그램 제한과 서방의 대(對)이란 제재 해제를 골자로 2015년 체결된 이란 핵합의는 지난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핵합의 탈퇴를 선언한 뒤 올해 들어 이란에 경제제재를 복원하면서 흔들리기 시작했다.

이후 이란은 미국의 핵합의 탈퇴 1년 뒤 핵합의가 규정한 우라늄 농축도(3.67%)와 저농축 우라늄과 중수의 저장한도를 넘기는 등 핵합의 이행 범위를 축소했다.

아락치 차관은 "유럽이 핵합의에 따른 이란의 이익을 보호하지 않으면 우리는 합의 이행을 계속 줄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란은 9월 5일까지 유럽이 이란산 원유를 수입하지 않으면 핵합의를 벗어난 추가 조처를 하겠다고 예고했다.

아락치 차관은 유럽 측이 핵합의를 유지하기 위해 설립한 금융 특수목적법인(SPV) 인스텍스에 대해서는 "아직 작동하지는 않지만 마지막 단계"라고 설명했다.

이번 공동위원회는 영국과 이란이 상대국 유조선을 억류하면서 갈등이 고조한 가운데 열렸다.

이와 관련, 아락치 차관은 "영국이 이란 유조선을 억류한 행위는 핵합의에 어긋난다"라며 "핵합의 서명국은 이란의 원유 수출을 방해하지 않기로 약속했기 때문이다"라고 주장했다.

영국령 지브롤터 당국은 4일 이란 유조선이 시리아로 원유를 수송하려 해 EU의 대시리아 제재를 위반했다는 이유로 이 배를 억류했다.

이란은 EU의 대시리아 제재가 EU 회원국에만 해당하는 '우선 제재'로, EU 회원국이 아닌 이란에 적용하는 것은 불법이며 미국이 억류의 배후라고 주장했다.

아락치 차관은 "(억류 뒤) 지난 한 달 간 진전이 있었다"라며 "그래서 이렇게 별도로 공동위원회가 열린 것이다"라고 말했다.

美제외 이란 핵합의 서명국 빈에서 회동
美제외 이란 핵합의 서명국 빈에서 회동

[로이터=연합뉴스] 2019.07.28

hsk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