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양정철, 삼성경제硏 방문…"1등제품 수출기업이 슈퍼 애국자"(종합)

송고시간2019-07-29 18:46

日수출규제 해법 청취…"국가대표 기업 응원해야…정부·黨이 뒷받침"

'親기업 메시지' 해석에 "누가 反기업이었나?…반기업·친기업 따로 없다"

자리 향하는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자리 향하는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양정철 원장이 22일 오후 서울 동작구 중소기업연구원에서 열린 '경청 간담회'에 참석해 자리로 향하고 있다. 2019.7.22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설승은 김여솔 기자 =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양정철 원장은 29일 오후 삼성경제연구소를 방문해 '경청간담회'를 이어갔다.

지난 23일 LG경제연구원, 25일 현대차 글로벌경영연구소를 찾은 데 이어 세 번째 4대 그룹 싱크탱크 방문이다. 다음 달 2일에는 SK경영경제연구소 방문이 예정돼있다.

양 원장은 민주연구원 연구위원 등 10여명과 함께 서울 서초구의 삼성경제연구소 관계자들을 만나 약 2시간에 걸쳐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등 경제 현안을 논의했다.

양 원장은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지금 같은 엄중한 상황에서는 수출을 많이 하는 기업들이 애국자이고, 세계시장에서 1등 제품을 많이 수출하는 기업들이 '슈퍼 애국자'"라고 밝혔다.

양 원장은 "국내 무대에서는 모르지만, 국제 무대에서는 국가대표 기업들을 한마음으로 응원하고 돕는 것이 우리가 할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삼성이든, 수출을 많이 하는 대기업이든, 세계 1등 제품을 많이 수출하는 중소기업 등이 국가대표로서 세계 무대에서 경쟁력을 갖도록 정부와 당이 뒷받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 원장은 이 같은 발언을 '친(親)기업 메시지'로 이해하면 되느냐는 질문에 "누가 반(反)기업이었느냐"라고 반문하고 "반기업이 따로 없고, 친기업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처럼 엄중한 경제상황에서는 재벌과 대기업을 분리해서 봐야하고, 고용을 많이 창출해 세금을 많이 내는 기업이 애국자"라며 "세계무대에서 국가대표처럼 뛰는 기업이 애국자라면 우리가 응원해야 한다. 그런 차원으로 이해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로 삼성이 입은 타격에 대해서는 "삼성이 지금 잘 대응하고 있고, 그 이외의 부분은 정부나 정치권이 뒷받침해야 한다"며 "(삼성이) 입는 타격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하는 것은 국익 관점에서 신중해야 한다"고만 답했다.

아울러 양 원장은 수출규제 대응과 관련해 "당과 정부가 최선을 다하고 있고 기업들도 워낙 저력이 있으니 어려움은 있겠지만 정부와 기업, 정치권이 노력해 합심하면 극복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역설했다.

그는 "오늘 (삼성경제연구소 측이) 무역규제와 관련해 정부나 정치권이 긴급히 해줘야 할 방안에 대해 솔직히 말씀해줬다"며 "당 정책위원회와 잘 상의해 정부가 할 수 있는 일들과 지원 방안들을 마련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처럼 양 원장이 국내 대표기업들의 싱크탱크를 찾아 내놓고 있는 '친기업 메시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앞서 양 원장은 LG경제연구원을 방문해서는 "재벌과 대기업을 분리해서 보는 시각이 필요하다"며 대기업 경쟁력 확대를 지원해야 한다는 생각을 밝혔고, 현대차 연구소를 만난 뒤에는 "고용을 많이 창출해서 세금을 많이 내는 분들이 애국자"라고 말한 바 있다.

'기업 기 살리기'가 최근의 엄중한 경제 상황을 타개할 해법 중 하나라는 생각이 깔린 발언으로 읽힌다.

박정식 민주연구원 박정식 정책네트워크실장은 "전쟁이 벌어진 지금의 상황에서 당정청과 기업이 모두 함께 뭉쳐 싸우는 게 맞다"며 "수출규제 등으로 타격을 받는 기업들에 힘을 실어주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charg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