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송도 오피스텔 30대 남성 살해 용의자 숨진 채 발견돼(종합)

송고시간2019-07-29 15:11

사건 현장·살인 사건·과학 수사 (PG)
사건 현장·살인 사건·과학 수사 (PG)

[제작 최자윤] 사진합성, 일러스트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인천 한 오피스텔에서 30대 남성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이 범행 3시간여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29일 인천 연수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36분께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 한 5층짜리 오피스텔 3층 복도에서 A(37)씨가 숨져 있는 것을 다른 주민이 발견해 112에 신고했다.

이 주민은 경찰에서 "어떤 남자가 복도에서 피를 흘리고 있어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A씨는 민소매 티셔츠에 반바지를 착용한 상태로 피를 흘린 채 숨져 있었으며 목 부위에서 흉기에 찔린 것으로 추정되는 상처가 발견됐다.

경찰은 오피스텔 관리인 진술 등을 토대로 오피스텔에 거주하던 A씨의 신원을 확인했다.

경찰은 A씨가 타살로 숨진 것으로 보고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해 분석하며 용의자인 B(22)씨를 추적했으나 그는 범행 3시간여만인 이날 오전 9시 15분께 경기도 고양시 삼송동 한 아파트 화단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한 아파트 주민은 "아파트 17층 난관에서 한 남성이 뛰어내리려고 한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B씨가 A씨를 살해한 뒤 자택으로 도주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했다.

경찰은 A씨와 B씨의 관계 등을 추가로 확인해 범행 동기 등을 파악할 계획이다.

또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의 시신 부검을 의뢰하는 등 정확한 사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은 추가 수사를 벌여 B씨가 실제로 A씨를 살해한 것이 확인될 경우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을 종결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CCTV 영상 등을 토대로 용의자를 특정해 추적하던 중 이미 용의자가 사망한 것을 확인했다"며 "용의자가 실제로 A씨를 살해했는지 여부와 범행 동기 등을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