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관광총국 "작년 외국인 관광객 20만명 넘어…중국인 90%"

송고시간2019-07-27 16:43

"중국기업 北호텔·관광지 투자 환영…투자 기업에 혜택"

중국 신화통신과 인터뷰하는 김춘희 북한 관광홍보국장
중국 신화통신과 인터뷰하는 김춘희 북한 관광홍보국장

[신화망 화면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북한 국가관광총국은 지난해 방북한 외국인 관광객이 20만명을 넘어섰고 이 가운데 중국인이 90%에 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낙후된 관광 인프라 확충을 위해 중국 기업들의 적극적인 투자를 요청하고 나섰다.

27일 김춘희 북한 국가관광총국 관광홍보국장은 중국 관영 신화통신과 인터뷰에서 "북한의 관광업 발전과 개척, 외국 관광객의 수요에 부응하기 위한 서비스 질 향상에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

김춘희 국장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지도 아래 평양 순안국제공항 현대화와 마식령 스키장 조성을 통해 관광 산업에 새로운 진전을 보이고 있다고 소개했다.

김 국장은 "경제 발전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는 새로운 노선을 관철하기 위해 북한의 관광 부문은 삼지연 단지, 원산 갈마 해안 관광 단지, 양덕 온천 관광 단지를 세계적인 수준으로 휴양지로 만들어 더 많은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하기로 결심했다"고 언급했다.

그는 "지난해 북한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이 20만명을 넘었으며 이 가운데 90%가 중국인이었다"며 중국과 협력 강화에 대한 기대감도 숨기지 않았다.

김춘희 국장은 현재 북한에서 휴대전화 국제 로밍이 안 되고 호텔 내 무선 인터넷 서비스가 제공되지 않는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관계 기관과 논의하고 있다면서 "현재 외국인들은 북한 내에서 제공되는 일회용 휴대전화 카드를 통해 국제 전화와 인터넷을 이용할 수는 있다"고 설명했다.

김 국장은 북한 국가관광총국이 숙박 등 각종 인프라 미비로 외국인 관광객 수를 제한하는 규정을 공포한 적이 없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그는 북한 관광 산업에 인프라가 낙후되는 등 개선이 필요한 부분이 있다는 점을 인정하면서 "북한 정부는 중국 기업인들이 북한 호텔과 관광지, 인프라에 투자하는 것을 환영하며 투자 기업에 각종 혜택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도 관광 명소 개발에 주력하고 관광 서비스 인력 양성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면서 "북한은 오랜 역사와 명승지 등 관광 자원과 잠재력이 풍부해 외국인 관광객들이 더욱 만족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president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0727043600083

title : 北관광총국 "작년 외국인 관광객 20만명 넘어…중국인 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