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사죄·배상 견인위해 연대"…아태 평화번영대회 공동발표문

송고시간2019-07-26 19:37

"日 무역보복 조치는 군사대국화 발로" 규정…"군국주의 부활 막을것"

일제 만행자료의 유네스코 등록 등 국제적 여론화 작업 추진키로

(마닐라=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일제의 강제 동원 문제와 아시아 평화 정착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된 '2019 아시아 태평양의 평화번영을 위한 국제대회' 참석자들이 26일 행사를 마치고 공동 발표문을 냈다.

리종혁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
리종혁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이날 '강제 동원의 아픔과 평화', '일본군 성노예 피해 치유' 등 2개 주제로 진행된 세션 토론이 종료된 후 경기도와 아태평화교류협회는 "일본이 제2차 세계대전과 태평양전쟁 때 저지른 온갖 죄악을 '절대로 용서받을 수 없는 범죄', '시효가 없는 반인륜범죄'로서 규탄하고 일본 당국의 직접적인 인정과 사죄, 배상을 받아내기 위해 끝까지 노력하기로 했다"며 공동 발표문을 발표했다.

발표문을 통해 대회 참가국 관련 단체들은 일제가 아시아태평양지역 국가들에서 행한 극악한 전쟁범죄의 진상을 조사하고 그 실태를 알리기 위한 연대 활동을 한층 더 조직화하며 국제기구들과 협력해 범죄만행자료의 유네스코 등록 등 국제적 여론화를 해나가기로 했다.

또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 대한 일본의 무역 보복을 '과거 죄악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고 군사 대국화로 가기 위한 속심의 발로'로 보고 규탄하며 일본의 군국주의 부활 책동을 저지하기 위해 가능한 한 모든 활동을 해나가기로 했다.

관련 나라와 지역, 관련 단체들은 공동 설립한 재단을 통해 2차 세계대전과 태평양전쟁 당시 강제 동원 희생자 유해발굴, 유골 봉환 사업을 끝까지 진행하고 불행한 역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다양한 교류와 협력사업을 더욱 활발히 진행하자는 합의도 나왔다.

이 대회는 태평양 전쟁 당시 피해 당사국과 가해국 관계자들이 모여 치유 협력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이번 대회에는 경기도와 북한, 필리핀, 일본, 중국, 호주, 태국 등 10개국 일본 강제징용 관련 전문가 300여 명이 참가했다.

gaonnu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titl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