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산 조개젓에서 A형간염 유전자 검출…회수·폐기

송고시간2019-07-26 18:08

충남 모 병원 직원식당서 발견…질본·식약처, 역학 및 유통경로 조사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중국산 조개젓에서 또다시 A형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나와 회수, 폐기됐다.

질병관리본부는 인천시 보건환경연구원을 통해 중국에서 제조하고 국내에서 추가 가공한 조개젓(유통기한: 2020년 3월 29일)을 수거, 검사한 결과 A형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돼 추가 역학조사를 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질병관리본부는 충남 소재 병원 종사자 6명에서 A형간염이 생긴 것을 인지하고 충청남도와 관할 보건소와 함께 현장 역학조사를 하는 과정에서 해당 조개젓이 병원 직원식당에 제공된 것을 확인하고 개봉하지 않은 조개젓 식품을 수거해 검사했다.

해당 조개젓은 다행히 병원 입원 환자에게는 제공되지 않았다.

질병관리본부는 해당 병원 종사자와 환자 중에서 A형간염 항체를 가지고 있지 않은 사람들을 대상으로 예방접종을 완료했다.

조개젓이 제공된 직원식당에서 남은 식자재를 모두 폐기하고 소독도 끝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A형 간염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된 해당 제품을 회수, 폐기하고 질병관리본부 등과 함께 환자와 식품과의 인과관계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조개젓에서 A형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된 것은 이번이 여섯 번째다.

올해 들어 7월 24일 기준 A형간염 신고 건수는 1만274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1천592명)보다 약 6.5배로 증가했다.

연령별로는 30∼40대가 전체 신고 환자의 73.8%를 차지한다.

성별로는 남자가 5천712명(55.6%)으로 여자보다 다소 많다.

지역별 인구 10만명당 신고 건수는 대전, 세종, 충북, 충남 순으로 높다.

A형 간염에 걸리면 발열, 오한, 오심, 구토, 황달 등의 증상이 있을 수 있다.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의사에게 진료를 받아야 한다.

A형 간염 환자와 접촉하거나 A형 간염 바이러스 오염 식품을 먹었을 경우 2주 이내 예방접종을 받으면 A형 간염 발생을 예방하는 데 효과가 있다.

A형간염을 막으려면 끓인 물 마시기, 음식 익혀 먹기, 위생적인 조리과정 준수, 올바른 손 씻기 등 예방수칙 준수해야 한다.

질병관리본부

질병관리본부

[연도별 A형간염 신고현황 (2014~2019.7.24)]

구분 2014 2015 2016 2017 2018 2019.7.24
신고건수(명) 1,307 1,804 4,679 4,419 2,437 10,274
발생률(인구10만명당) 2.55 3.51 9.07 8.54 4.70 19.83

sh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