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남 한 병원서 6명 A형 간염…직원식당 조개젓서 바이러스 검출

송고시간2019-07-26 17:28

"환자엔 제공되지 않아…식자재 폐기하고 예방접종 완료"

조개젓
조개젓

[촬영 이충원]

(홍성=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충남 한 병원에서 A형 간염 환자가 집단으로 발병한 가운데 이들이 섭취한 중국산 조개젓에서 A형 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됐다.

26일 질병관리본부와 충남도에 따르면 지난달 중순 충남의 한 병원 직원 6명이 A형 간염에 걸린 사실이 확인됐다.

충남도와 관할 보건소가 이들이 먹은 미개봉 조개젓을 수거해 인천 보건환경연구원에서 검사한 결과 A형 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돼 추가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해당 식품은 중국에서 제조돼 인천 남동구 소재 한마음식품에서 가공한 것으로, 유통기한은 2020년 3월 29일까지다.

조개젓은 병원에 입원한 환자에게는 제공되지 않았고, 직원식당에서만 제공된 것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는 이 병원 직원과 환자 중 A형 간염 항체 미보유자들을 대상으로 예방접종을 마쳤으며, 조개젓이 제공된 직원 식당은 남은 식자재를 모두 폐기하고 소독을 끝냈다.

올해 조개젓에서 A형 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된 것은 이번이 여섯 번째로,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관할 지자체는 해당 제품을 회수·폐기할 예정이다.

A형간염 신고 건수는 지난 24일 기준 1만274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천592명에 비해 6.5배 높은 수준이다.

연령별로 30∼40대가 전체 신고 환자의 73.8%를 차지하며, 지역별 인구 10만명당 신고 건수는 대전, 세종, 충북, 충남 순으로 많다.

j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