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브란스병원 '엑스레이 통한 중증도 평가' AI 기술 기업 이전

딥노이드에 기술이전…"중증·응급환자에 도움 기대"
엑스레이 AI 도입 기술
엑스레이 AI 도입 기술 (서울=연합뉴스) 보철치료를 받은 외상환자의 경추 엑스레이 영상을 영상의학과 의사가 판독한 결과(왼쪽)와 AI가 판독한 결과(우측)을 비교한 사진. 2019.7.24 [세브란스병원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세브란스병원은 엑스레이(X-ray) 결과를 보고 환자의 중증도를 파악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기술을 개발해 의료영상 인공지능 플랫폼 기업인 딥노이드에 이전했다고 24일 밝혔다.

세브란스병원 영상의학과 이영한 교수팀은 연세대 공과대학 황도식 교수와 공동연구를 통해 엑스레이 결과를 보고 응급환자와 중증환자를 구분할 수 있는 인공지능을 개발했다.

일반적으로 응급실에서 엑스레이 영상은 응급환자나 중증환자를 평가하는 기초자료로 사용된다. 예를 들어 경추 C2·3번과 6·7번의 경우 척추 앞 공간은 각각 6∼7㎜와 20㎜ 정도로 측정되는데 내부출혈이나 부종 등이 있으면 이 두께가 넓어진다.

연구팀은 경추 엑스레이 검사에서 C2번과 C6번 척추앞 공간을 검출할 수 있도록 200명의 측정값을 데이터로 만들고 딥러닝을 통해 인공지능에 학습시켰다.

이렇게 학습한 인공지능을 통해 실제 응급실을 방문한 136명의 경추 엑스레이를 분석한 결과 C2의 경우 97%(132명), C6은 92.7%(126명)가 영상의학과 의사의 진단과 일치하는 정확도를 보였다.

경추 수술을 받은 환자나 임플란트 등 보철물을 가진 환자에게서도 정확한 진단이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치과 보철치료를 받은 외상환자의 경추 엑스레이 영상을 영상의학과 의사가 판독한 결과와 인공지능이 판독한 결과 사이에 큰 차이가 없었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엑스레이를 판독할 때 척추 앞 공간을 보기 위해 척추 앞 공간선을 그리게 되는데 인공지능 역시 의사가 그린 공간선과 같은 모양을 그렸다.

이번 X-ray AI 기술이 적용될 경우 응급실을 방문한 외상 환자의 경우 빠른 중증도 분류를 통해 제한된 의료인력이 적시에 투입돼 환자들에게 절절한 치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 교수는 딥노이드와 이번 연구를 실용화하기 위한 임상연구를 계획 중이다.

연구팀은 "엑스레이에 인공지능 기술이 적용될 경우 응급실을 방문한 외상 환자들의 빠른 중증도 분류로 절절한 치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딥노이드와 이번 연구를 실용화하기 위함 임상연구를 계획 중"이라고 말했다.

ae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24 11: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