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동물권 단체들 "실내동물원, 동물복지 훼손"…확산 규탄

송고시간2019-07-24 11:42

동물원 측 "일부 문제를 일반화…동물원법 규정 준수" 반박

(서울=연합뉴스) 정윤주 기자 = 동물권단체 활동가들이 24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쇼핑몰 앞에서 실내동물원 개장에 반대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2019.7.24. jungle@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윤주 기자 = 동물권단체 활동가들이 24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쇼핑몰 앞에서 실내동물원 개장에 반대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2019.7.24. jungle@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동물권단체들이 실내동물원이 입주한 쇼핑몰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실내체험동물원'의 확산을 규탄했다. 실내동물원이 동물 복지를 훼손하고 감염병 확산 우려를 키운다는 주장이다.

동물구조119, 카라, 하이, 어웨어 등 동물권단체 소속 활동가들은 24일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동물학대와 질병 전파의 온상인 실내체험동물원은 '동물 전시'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시민 건강과 사회의 안전을 위협하는 유사동물원·수족관을 금지해야 한다"며 "동물원 '등록제'를 '허가제'로 바꿀 수 있도록 '동물원수족관법 개정안'을 통과시키라고 국회에 요구했다.

이들은 "실내체험동물원은 동물 복지에 심각한 위해를 미친다"며 "동물은 무분별한 접촉에 종일 노출되면서 심각한 정신적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최소한의 복지 기준도 없는 환경에서 사육되면서 이상행동을 보이는 경우가 많다"고 주장했다.

이어 "실내체험동물원은 시민의 건강도 위협한다"며 "제대로 된 검역 규정도 없이 어떤 질병을 보유하는지 확인되지 않은 동물과 신체적 접촉을 권장하는 실내체험동물원은 인수공통전염병의 전파 경로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실내동물원 측은 이들이 일부 문제를 지나치게 일반화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날 타임스퀘어에 개장한 실내동물원 '주렁주렁'의 안중태 콘텐츠기획본부장은 "동물권 단체는 동물원을 단순히 비난하려고 일부 문제를 일반화시키고 있다"며 "우리가 동물원을 어떻게 관리하는지는 잘 보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안 본부장은 "우리 동물원은 생태와 가까운 환경으로 조성됐다. 또한 야생동물이 아닌 농장에서 태어난 동물로만 구성됐다"며 "사육사를 충분히 채용하고 외부 동물병원과 미리 계약을 맺는 등 동물원법의 규정도 제대로 지키고 있다"고 강조했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