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배너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美당국, 北 공개한 잠수함은 '구형 잠수함 개조한 것' 평가"

CNN 기자 전언…"2016년 SLBM 시험발사한 잠수함보다 훨씬 크다"
"美당국, 北 공개 잠수함은 '구형 잠수함 개조한 것' 평가"(CG)
"美당국, 北 공개 잠수함은 '구형 잠수함 개조한 것' 평가"(CG)[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시찰 장면을 통해 공개된 북한의 새 잠수함은 구형 잠수함을 개조한 것일 가능성이 있다고 미국 정부 당국이 평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CNN 방송의 윌 리플리 기자는 24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김정은 위원장의 사진에서 보이는 잠수함에 대한 미국의 평가는 개조한 구형 잠수함일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라고 미 정부 고위 관리가 말했다"고 밝혔다.

리플리 기자는 이 잠수함에 대해 "미국이 1년 넘게 파악하고 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새로 건조 중인 이 잠수함을 놓고 북한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관을 늘려 실전 활용도를 높인 신형 잠수함을 개발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국내외 전문가들 사이에서 나오고 있다.

대부분 핵 미사일 발사 능력이 없는 70여 척의 낡은 잠수함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진 북한은 핵 억지력을 높이기 위해 핵무기 탑재가 가능한 신형 잠수함 개발에 매진해왔다. 지난 2016년 8월 SLBM 시험발사에 성공한 것이 그 성과다.

이와 관련해 제임스마틴 비확산연구소의 데이브 쉬멀러 선임연구원은 CNN에 이번에 공개된 잠수함이 2016년 시험 발사 때 사용된 잠수함보다 훨씬 크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새 잠수함의 완성과 실전 배치는 아직 임박하지 않은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멜리사 해넘 오픈뉴클리어네트워크 부국장은 이 잠수함 건조 작업이 얼마나 진척됐는지 불분명하다며 "여전히 창고에 있고 아직 드라이독으로 옮겨지지 않았다. 아직 완성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라고 CNN에 말했다.

북한 중앙TV, 새 잠수함에 모자이크 처리해 공개
북한 중앙TV, 새 잠수함에 모자이크 처리해 공개(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새로 건조한 잠수함을 시찰했다고 조선중앙TV가 지난 23일 보도했다. 중앙TV는 시찰 장면이 담긴 사진을 공개하면서 잠수함에서 SLBM 발사관이 위치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부분(붉은 원)과, 함교탑 위 레이더와 잠망경 등이 위치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부분(파란 원)을 각각 모자이크 처리했다.nkphoto@yna.co.kr

북한이 전날 사진에서 잠수함의 윗부분을 공개하지 않은 것은 이 부분에 미사일이 탑재되기 때문이라고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아직 완성되지도 않은 새 잠수함을 김 위원장이 직접 등장하는 사진을 통해 공개한 것은 북한이 미국에 보내는 직접 메시지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미 인터넷매체 '복스'는 "김 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와 비핵화 협상을 진행하는 와중에 새 잠수함을 공개하기로 결정한 것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나와 곧 협상을 하자. 그렇지 않으면…'이라는 엄중한 메시지를 보낸 셈"이라고 보도했다.

복스에 따르면 미들버리 국제학연구소의 전문가 제이미 위손은 북한이 핵 관련 무기를 공개한 것은 지난해 2월 대규모 열병식 이후 처음이라고 밝혔다.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24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