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중러 영공침범 한일 대응 강력 지지…동맹 한일과 긴밀조율"

어느 나라 영공인지 적시 안해…韓경고사격·日긴급발진 동시 지지 해석도
러 A-50 조기경보통제기 영공 침범…공군 경고사격
러 A-50 조기경보통제기 영공 침범…공군 경고사격(서울=연합뉴스) 23일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중국 H-6 폭격기와 러시아 TU-95 폭격기 및 A-50 조기경보통제기 등 군용기 5대가 동해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무단 진입했으며, 이 과정에서 러시아 A-50 1대는 독도 인근 한국 영공을 두 차례 7분간 침범했다. 공군은 F-15K와 F-16 등 전투기를 긴급 출격 시켜 차단 기동과 함께 러시아 A-50 전방 1㎞ 근방에 360여발의 경고사격을 가했다. 사진은 러시아 A-50 조기경보통제기 모습. 2019.7.23 [러시아 국방부 영문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이해아 특파원 = 미국 국방부는 23일(현지시간) "미국은 중국과 러시아 항공기의 영공(air space) 침범에 대한 한국과 일본의 대응을 강력 지지한다"고 밝혔다.

데이브 이스트번 미 국방부 대변인은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의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 침범 및 러시아 군용기의 한국 영공 침범에 대한 미국 정부의 입장을 서면으로 묻자 동맹인 한국과 일본에 대한 강력 지지를 밝히며 이렇게 답했다.

이스트번 대변인은 "미 국방부는 동맹인 한일과 이번 사안에 대해 긴밀 조율을 하고 있으며 그들(한일)이 중러 카운터파트와 외교채널로 후속조치를 함에 따라 움직임들을 계속 모니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동맹 방어를 위한 미국의 약속은 철통같다"고 부연했다.

그러나 이스트번 대변인은 어느 나라 영공에 대한 침범인지 분명히 밝히지 않은 채 '영공 침범'이라고만 표현했다. 영공 침범의 주체에 대해서도 중국과 러시아를 모두 지목했다.

또한 '한국과 일본의 대응을 강력 지지한다'는 표현을 사용, 미국이 러시아 군용기에 대한 한국의 경고사격은 물론 일본의 자위대 군용기 긴급 발진에 대해서도 필요성을 인정하는 것으로 읽힐 수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한국 시간으로 이날 오전 중국과 러시아 폭격기가 동해 KADIZ에 무단진입했으며 이 과정에서 러시아 조기경보통제기 1대가 독도 인근 한국 영공을 두 차례 7분간 침범, 군이 경고사격을 가했다.

러시아 군용기의 독도 인근 한국 영공 침범 당시 일본의 자위대 군용기도 긴급 발진했다.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가지회견에서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는 일본 고유의 영토이므로 영공침범을 한 러시아에 대해서는 일본이 대응할 일"이라고 주장했다.

nar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24 05: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