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조국, 日경제보복 SNS 여론전 중단…"글 더 올리지 않을것"

하루 넘게 '침묵'…정치권 대립 등 염두에 둔 듯
수보회의 준비하는 조국 민정수석
수보회의 준비하는 조국 민정수석(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청와대 조국 민정수석이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 전 차를 마시고 있다. 2019.7.15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일본의 경제보복 사태 이후 계속해 온 SNS 여론전을 일단 멈췄다.

조 수석은 22일 오전 "한국의 일부 정치인과 언론이 한국 대법원 판결을 비방·매도하는 것은 무도(無道) 하다"는 취지의 글을 페이스북에 남긴 후, 하루가 지난 23일 오전 현재까지 페이스북 등 SNS에 후속 게시물을 올리지 않았다.

조 수석은 지난 13일 '죽창가'를 소개하는 글을 올린 뒤 열흘간 43건의 일본의 수출규제 사태 관련한 게시물을 올린 바 있다.

조 수석은 다만 22일 오전 마지막 글을 올린 뒤, 주변 인사들에게 '이 글을 마지막으로, 이제 일본 경제보복과 관련해서는 SNS 글을 쓰지 않겠다'는 취지의 언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조 수석은 그 이후 페이스북 활동을 하지 않고 있다.

여기에는 열흘간의 여론전으로 자신의 주장이 충분히 전달됐을 것이라는 조 수석의 판단이 담긴 것으로 보인다.

또 일본의 참의원 선거가 종료되고 스위스 제네바에서 23~24일(현지시간) 세계무역기구(WTO) 일반이사회가 열리는 만큼 정부의 여론전을 조용히 지켜보겠다는 생각도 엿보인다.

일부에서는 조 수석의 페이스북 글이 오히려 정치권의 대립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점도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분석도 제기된다.

실제로 자유한국당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조 수석의 '친일·반일' 프레임은 내년 총선에서 경제 실패와 외교안보 무능을 커버하려는 것"이라고 비판하는 등 조 수석의 여론전에 대한 야권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여권에서는 조 수석의 이런 여론전을 옹호하는 분위기가 우세하지만 진중한 태도를 주문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윤호중 사무총장은 전날 불교방송 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공직자로서 갈등을 오히려 확산시키는, 심화시키는 그런 역할을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윤 사무총장은 그러나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조 수석과 나는 생각이 다르지 않다. 표현방식이 다르더라도 같은 생각을 가지고 있다"며 "조 수석에 관한 질문이 계속 있다보니 답했는데 맥락이 잘못 전달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23 11: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