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4일 밤부터 27일 오전까지 올해 마지막 장맛비 예상

기상청 "강한 장맛비 예상…집중호우 가능성 커"
장마 기간 우산 쓴 시민들
장마 기간 우산 쓴 시민들[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24일 밤부터 27일 오전까지 전국 곳곳에 장맛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이 22일 오후 6시 발표한 중기(열흘) 예보에 따르면 중국 중부지방에서 이동하는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아 24일 오후 9시께부터 중부 서해안이 흐리고 비가 올 전망이다.

25일은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 26일은 중부지방과 전북에 장맛비가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중부지방에는 토요일인 27일 오전에도 장맛비가 올 것으로 보인다.

윤기한 기상청 예보관은 "찬 공기가 파고들면서 강한 장맛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며 "장마전선이 한곳에 머물며 집중호우가 내릴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27일 이후에는 당분간 국지적인 소나기를 제외한 비 소식이 없다.

기상청은 이번에 내리는 장맛비가 그치면 올여름 장마가 끝날 것으로 본다.

평년(1981∼2010년 평균)을 봐도 제주도의 장마 종료일은 7월 20∼21일이다. 남부지방은 7월 23∼24일, 중부지방은 24∼25일이다.

장마 기간이 지나면 불볕더위가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22 18: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