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 홍콩시위에 "'일국양제' 마지노선 건드려…용납 못 해"(종합)

중앙정부·홍콩특구, 일제히 시위대 엄중 규탄 성명
인민일보·신화통신·CCTV 등 관영매체들 비난 논평
홍콩 시위대가 훼손한 중국 국가 휘장
홍콩 시위대가 훼손한 중국 국가 휘장(홍콩 AFP=연합뉴스) 21일 홍콩 도심에서 범죄인 인도법(송환법)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벌어진 가운데 중국 중앙정부를 대표하는 기관인 중앙인민정부 홍콩 주재 연락판공실 앞의 중국 국가 휘장이 시위대에 의해 훼손돼 있다. leekm@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윤구 특파원 = 중국 정부와 관영 언론이 홍콩에 있는 중앙정부의 대표 기관까지 공격한 반정부 성향 시위대를 향해 일제히 맹렬한 비난을 퍼부었다.

비난 성명과 논평 등에 공통으로 등장한 표현은 과격 시위대가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원칙의 마지노선을 건드렸다"는 경고였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2일 정례 브리핑에서 "일부 과격 시위자의 행동은 이미 '일국양제' 원칙의 마지노선을 건드렸다. 절대로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일부 시위대는 전날 저녁 중국 중앙 정부의 홍콩 주재 연락판공실(중련판·中聯瓣)에 몰려가 국가 휘장에 검은 페인트를 뿌리고 날계란을 던졌으며 외벽에 모욕적 문구를 썼다.

겅 대변인은 중앙 정부는 홍콩 특별행정구가 주홍콩 연락판공실의 안전과 홍콩의 법치, 범죄 분자의 처벌 등을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이는 향후 홍콩 시위에 대해 무관용 원칙으로 대대적인 단속과 체포에 나설뿐만 아니라 사태가 격화될 경우 계엄령 등 초강경 카드까지 꺼낼 수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겅 대변인은 또 "어떤 외부세력도 홍콩 내부의 일에 간섭해 이러쿵저러쿵하는 것을 단호히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전날 중국 본토에서 가까운 홍콩 북쪽 신계의 위엔롱 지하철역에서 흰옷을 입은 남자들이 시위 참가자들을 무차별적으로 공격한 사건에 대해 "모든 폭력행위에 반대하며 중앙정부는 홍콩 경찰이 법에 따라 관련 상황을 처리하는 것을 일관되게 지지한다"고 말했다.

앞서 중국 국무원 홍콩 사무 판공실과 중국 중앙정부 홍콩 주재 연락판공실, 홍콩 특별행정구는 일제히 전날의 시위를 규탄했다.

중국 국무원 홍콩 사무 판공실 대변인은 성명에서 "중앙정부의 권위에 도전하고 일국양제 원칙의 마지노선을 건드린 것으로 매우 엄중하고 나쁜 영향을 끼쳐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면서 "홍콩 경찰이 적시에 적절한 행동을 취하는 것은 매우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는 특구 행정부가 법에 따라 모든 필요한 조처를 해서 홍콩 주재 중앙정부 기구의 안정을 수호하고 홍콩 법치를 유지하며 범죄자들을 엄중히 처벌하는 것을 확고히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중국 중앙정부의 홍콩 주재 연락판공실 대변인도 "일부 과격 시위대가 시설을 파괴하고 국가 휘장을 훼손한 데다 국가와 민족을 모독하는 문구를 쓴 행위는 평화시위의 범주를 넘어섰다"고 비판했다.

그는 폭력시위를 일국양제와 중앙정부의 권위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라면서 "우리는 이에 강력한 분개와 규탄을 표명하며 특구 정부와 경찰이 불법 폭력행위를 엄벌하고 홍콩 사회의 안정을 수호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언급했다.

홍콩 특구 정부도 성명에서 홍콩 주재 연락 판공실은 중국 중앙 정부가 만든 중요 기구 중 하나로 시위대가 청사를 공격해 국가 휘장을 더럽힌 것은 국가 주권에 도전하는 행위이므로 법에 따라 엄중히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캐리 람(林鄭月娥) 행정장관은 이날 정부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일부 과격 시위대의 행위를 "일국양제의 마지노선에 대한 공공연한 도전이며, 민족감정을 해치는 것"이라며 비난하고, "이들을 철저하게 추적해 법에 따라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정부를 대변하는 관영 매체들도 일제히 홍콩 시위대의 국가 휘장 훼손 사건을 집중적으로 보도하며 대대적인 비난에 나섰다.

인민일보는 이례적으로 1면에 홍콩 관련 논평을 싣고, 시위대가 국가 휘장과 국가, 민족을 모독하는 행위를 한 것이자 일국양제의 마지노선을 건드린 것이라며 정부와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인민일보는 해외판 논평에서도 법치와 반폭력이 홍콩 주류의 민의라면서 "홍콩의 분란을 일으키는 자들이 주류의 민의와 홍콩인들의 이익을 고려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신화통신도 논평에서 "이번 홍콩 과격 시위로 민족 감정이 훼손되는 것을 용납할 수 없으며 중앙 권위에 도전하는 행위는 더욱더 용납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환구시보(環球時報)는 "중국 중앙 정부의 권위에 도전하는 행위는 결코 좋은 결말이 있을 수 없다"면서 강력한 대응을 암시했다.

중국중앙TV는 지난 20일 홍콩에서 열린 친중파의 집회를 자세히 소개하며 홍콩 각계가 이를 지지하고 있다면서 지난 21일 홍콩 시위대의 국가휘장 훼손과 중앙정부의 강경 입장 등도 집중적으로 보도했다.

한편, 이러한 홍콩의 혼란은 이달 말 중국의 전·현직 수뇌부들의 비밀 회동인 베이다이허(北戴河) 회의를 앞두고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절대 권력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시진핑 주석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이어지는 미·중 무역 갈등으로 인한 경기 둔화로 대내외 비난에 직면한 데 이어 홍콩 사태마저 조기에 해결하지 못한다는 내부 지적도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베이징 소식통은 "이미 중국 정부가 대규모 인력을 홍콩과 홍콩 인근에 보내 사태 파악과 더불어 향후 수습 전략을 짜고 있는 거로 알고 있다"면서 "다만 홍콩이 대외적으로 공개된 곳이라 대놓고 진압할 수 없다는 어려움이 있다"고 전했다.

president21@yna.co.kr

y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7/22 18: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