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교관계 악화에도 일본소설은 인기

송고시간2019-07-23 05:29

이달 들어 日 소설 출간 비율은 더 증가

소설 톱20 중 6종이 日 소설…20위까지 외국소설 중 절반 차지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 반일(反日) 기조를 타고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한창이지만, 서점가에서 일본 소설은 여전히 독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23일 교보문고에 따르면 한일 갈등이 본격화한 7월 들어 출간된 소설 375종 가운데 78종이 일본 소설로 집계됐다.

이는 신간 소설 5권 중 1권(20.8%)에 해당하는 것으로, 상당히 높은 비율이다.

특히 신간 소설 중 일본 소설 비중은 지난달 17.9%(474종 중 85종)보다 더 높아졌다.

이번 달 소설 분야 베스트셀러 순위표(21일 현재)에서도 일본 소설 강세는 여전했다.

'돌이킬 수 없는 약속'(야쿠마루 가쿠·3위)과 '살인 현장은 구름 위'(히가시노 게이고·7위), '한자와 나오키.1'(이케이도 준·9위) 3종이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외교관계 악화에도 일본소설은 인기 - 1

20위권으로 범위를 넓혀보면 6종 일본 소설이 순위 안에 들었다. 이는 20위 안에 든 외국 소설 12종 중 절반에 달하는 상당히 큰 비중이다.

이들 작품 6종은 히가시노 게이고, 야쿠마루 가쿠, 이케이도 준, 세 일본 작가가 쓴 것들이다.

국내 소설의 경우 10위 안에 3종, 20위 안에 8종이 자리했다.

하지만 출판계 내부에서는 최근 반일 감정과 일제 불매운동이 일본 소설 판매에 악영향을 미칠지 우려하는 기류도 조심스럽게 감지된다. 신간 일본 소설 출간 계획을 미룰까 고민하는 움직임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책의 경우 불매 운동 대상으로 적합하냐는 논쟁도 있다.

정신문화에 직결된 것이므로 일본 맥주나 의류 등 단순 공산품보다 더 강하게 거부해야 한다는 의견, 예술·문화 상품을 무조건 매도한다면 비문명국으로 낙인찍힐 수 있다는 의견 등 여러 가지 주장이 혼재한다.

lesl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