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태풍 지나가자 전국 대부분 폭염주의보…23일 서울 최고 32도

오늘 밤 동해안·남부지방 열대야 전망
폭염주의보 발효 상황
폭염주의보 발효 상황[기상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태풍이 지나간 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기상청은 23일 오전 10시 부산, 광주, 전남 나주·담양·곡성·구례·화순·광양·순천에 폭염주의보를 발효한다고 22일 밝혔다.

서울, 대전, 대구, 세종, 울산, 강원 일부, 충청 일부, 경상 일부, 전라 일부는 이미 폭염주의보가 발효돼 있다.

폭염 특보는 주의보와 경보로 구분된다.

폭염주의보는 낮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날씨가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할 때 발효된다. 폭염 경보는 낮 최고기온이 35도 이상인 상태가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할 때 내려진다.

전국적으로 폭염 경보가 발효됐거나 발효될 예정인 곳은 없다.

기상청은 "중부지방과 남부내륙은 내일(23일)까지, 강원 영동과 경상도는 모레(24일)까지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오르는 곳이 있으면서 매우 더울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23일 아침 최저기온은 22∼27도, 낮 최고기온은 28∼34도로 예보됐다.

주요 도시별 23일 예상 낮 최고 기온은 서울 32도, 인천 29도, 대전 33도, 광주 31도, 대구 33도, 울산 33도, 부산 30도, 제주 31도 등이다.

서울 대표 관측지점인 종로구 송월동의 예상 낮 최고기온은 32도지만, 서울 내 다른 지점의 낮 최고기온은 폭염주의보 기준인 33도 이상을 기록하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22일 밤부터 23일 아침 사이 동해안과 남부지방에는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열대야는 오후 6시부터 다음 날 오전 9시까지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을 유지하는 현상이다.

23일 전국은 대체로 구름이 많겠지만, 내륙 지방은 정오부터 오후 6시 사이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24일에는 중국 중부지방에서 이동해오는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아 오후 9시부터 중부 서해안에 흐리고 비가 오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24일 오후 중부내륙과 경상 내륙에는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본격적인 폭염, 파도에 몸을 맡긴 피서객
본격적인 폭염, 파도에 몸을 맡긴 피서객(강릉=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폭염이 기승을 부린 22일 강원 강릉시 경포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들이 높은 파도에 몸을 맡긴 채 무더위를 식히고 있다. 2019.7.22 dmz@yna.co.kr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22 16: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