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안군 압해도에 닥터헬기 계류장…"섬 지역 골든타임 확보"

송고시간2019-07-22 14:30

전남 닥터헬기 계류장 준공
전남 닥터헬기 계류장 준공

[전남도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무안=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전남 응급의료 전용 헬기(닥터헬기) 계류장이 신안군 압해읍에 준공돼 본격적인 의료지원 업무에 들어갔다.

전남도는 22일 신안군 압해읍에서 박병호 행정부지사, 박경곤 신안부군수, 지역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응급의료 전용 헬기 계류장 준공식을 했다.

18억원이 투입된 이 헬기 계류장은 올해 1월 착공, 연면적 822.42㎡에 지상 2층 규모로 건립됐다.

운항통제실·이착륙장·격납고·사무실·회의실·휴게실 등을 갖춰 안전한 헬기 보호와 신속한 현장 출동체계를 구축했다.

전남도는 2011년 닥터헬기를 도입해 운항하고 있으며, 2017년 중형 닥터헬기로 교체해 안전성을 높이고 출동 범위도 도내 모든 지역으로 확대했다.

'날아다니는 응급실'로 불리는 닥터헬기에는 이동형 초음파 진단기·인공호흡기·자동 흉부 압박 장치 등 18종의 의료장비를 탑재했다.

현장 출동 시 조종사·의사·응급구조사 등 4명이 탑승해 임무를 수행한다.

닥터헬기 운항으로 도내에서만 1천800여 명이 귀중한 생명을 구했다.

특히 의료 환경이 열악한 272개 유인도서 주민들이 큰 혜택을 받고 있다.

지역별 수혜자는 신안 1천219명(66.3%), 완도 328명(17.8%), 진도 240명(13.1%) 등이다.

그동안 닥터헬기는 목포 옥암지구 수변공원에 계류장을 마련해 운항했는데 인근에 도심이 형성되면서 이전이 검토됐다.

박병호 부지사는 "닥터헬기 계류장은 도서·벽지 등 취약지역 응급환자를 신속하게 이송하는 데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도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기 위한 공공보건의료 지원 사업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b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