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름철 벌 쏘임 조심…"7∼9월 집중 발생"

제주서 최근 3년간 벌집 제거 출동 4천건 이상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제주도 소방안전본부는 본격적인 무더위로 벌 개체 수가 늘어나고 있다면서 벌 쏘임 사고에 주의를 당부했다.

도심 빌딩 벌집 (PG)
도심 빌딩 벌집 (PG)[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22일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제주지역 말벌 등 벌집 제거 출동 건수는 2016년 1천314건, 2017년 1천232건, 2018년 1천466건 등 모두 4천12건으로, 이 기간 벌 쏘임 환자는 68명이 발생했다.

특히 이 중 63%(2천528건)가 말벌의 개체 수가 늘어나는 7∼9월에 집중적으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말벌은 기온이 오르는 7월부터 벌집 내 일벌 개체 수가 급격히 증가하며 8∼10월에 활동이 가장 왕성하다.

벌집 제거 출동 장소로는 단독주택이 1천292건(32.2%)으로 가장 많았으며, 교육·연구시설(719건·17.9%)과 공동주택(298건·7.4%)이 그 뒤를 이었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벌은 냄새에 민감하게 반응해 샴푸와 화장품, 향수 등의 사용이 일상화된 요즘 언제든지 벌의 공격에 노출될 수 있다"며 "말벌에 쏘인 경우 즉시 119에 신고하고, 벌침을 제거할 때는 신용카드 등을 세워 쏘인 부분을 긁어 제거한 뒤, 흐르는 물에 피부를 깨끗이 씻어주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어 "벌집을 발견하면 직접 제거하려 하지 말고 반드시 119에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dragon.m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22 13: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