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보훈처, '유엔군 참전의 날' 맞아 16개국 참전용사 초청

호주 그린 중령에 을지무공훈장·그리스 참전용사에 국민포장
6·25전쟁에 참전한 고(故) 찰스 허큘리스 그린(사진 왼쪽)
6·25전쟁에 참전한 고(故) 찰스 허큘리스 그린(사진 왼쪽)[보훈처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국가보훈처는 '유엔군 참전의 날'(7월 27일)을 맞아 미국, 호주 등 16개국 유엔군 참전용사와 그 가족 등 107명을 초청한다고 22일 밝혔다.

23일부터 28일까지 5박 6일간 방한하는 참전용사 중에는 6·25전쟁 당시 혁혁한 공을 인정받아 대한민국 을지무공훈장을 받게 되는 호주 참전용사 고(故) 찰스 허큘리스 그린(당시 중령)의 손자 알렉산더 찰스 노먼과 필립 에릭 노먼 씨가 포함됐다.

이들은 대한민국 정부가 오는 27일 유엔군 참전의 날 기념식장에서 그의 조부 그린 중령에게 수여하는 을지무공훈장을 대신 받는다.

그린 중령이 속한 호주대대는 1950년 10월 17일 황해도 황주 쪽으로 북진해 사리원-평양 간 진로를 차단하면서 공격에 대비하라는 명령을 받고 진지를 점령한 채 방어태세에 들어갔다. 이후 명령에 따라 사리원 북쪽에서 적의 퇴로차단 임무를 수행하던 중 갑자기 북상하는 적을 발견하고 단 1발의 총탄도 쏘지 않고 북한군 1천982명을 사로잡았다.

1950년 10월 20일 영연방 27여단과 호주 3대대는 평양에 입성해 숙천-박천-정주를 목표로 진격을 계속했다. 그린 중령은 고지대 점령을 위해 남하하던 미 공수부대와 연합해 적 150명을 사살하고 239명을 포로로 잡았다. 같은 해 10월 30일, 호주군 제3대대는 정주에 도착했으나, 그린 중령은 1950년 11월 1일 적이 발사한 포탄에 사망했다.

그린 중령은 1947년 호주 무공훈장을 받았고, 6·25전쟁에서 전사한 후 1951년 미국의 은성훈장도 받았다.

고인은 부산 유엔기념공원에 안장됐다. 지난 5월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한국전 참전기념비 제막식'에서 피우진 보훈처장은 그린 중령의 미망인 올윈 그린 여사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콘스탄티노스 파로스 씨
콘스탄티노스 파로스 씨[보훈처 제공]

또 방한 참전용사 중에는 6·25전쟁 때 연락장교로 파견된 그리스의 콘스탄티노스 파로스 씨도 있다. 그는 그리스에 6·25전쟁을 기리는 한국전쟁 박물관 및 기념비를 건립한 공로로 27일 국민포장을 받는다.

이어 2007년 9월, 6·25 전적지인 강원도 양구군 사태리의 931고지에 풍장(風葬)된 프랑스 참전용사 모리스 나바르의 아들 필리페 모리스 나바르 씨도 방한한다.

고인은 1951년 2월 유엔군 프랑스 제1대대 및 3대대 소속 일병으로 참전해 그해 10월 12일 야간공격 중 적의 마지막 저항선이었던 851고지에서 가슴에 유탄 파편을 맞아 부상했다. 1952년 2월 프랑스로 귀국해 치료를 받은 고인은 이듬해 3월 한국으로 돌아와 고지 쟁탈전에 참여했다.

여러 전투에서 전공을 세우고 1953년 10월 하사로 귀국한 그는 2004년 79세를 일기로 프랑스에서 세상을 떠났다. "내가 죽은 후 유골을 전우들이 잠들어 있는 한국의 격전지 931고지에 뿌려 달라"는 유언을 남기기도 했다. 2007년 9월 22일, 고인의 유언에 따라 931고지에서 그의 유골 풍장식이 거행됐다. 931고지는 쟁탈전 등으로 유엔군 3천700여명과 북한군 2만5천여명이 죽거나 다쳐 '단장의 능선'으로 불린다.

아울러 전폭기 조종사로 혁혁한 공을 세운 남아프리카공화국 참전용사 고(故) 베셀 야코버스 요하네스 바데노스의 딸 블라 일레인 바버 씨도 방한한다.

고인은 1950∼1951년 미 공군 제18전폭비행단 2중대 대위로 참전해 53회의 작전을 수행했다. 1950년 12월 신안주에서 골짜기에 숨어있던 적의 차량을 공격해 8대를 파괴했다. 1951년 3월 무장정찰 도중 적군의 대공사격을 받고 추락해 전사했다.

이밖에 포탄이 터지는 전쟁터에서도 의료지원으로 인도주의를 실천한 스웨덴 참전용사들의 사연도 있다.

방한하는 킴 자널드 씨의 부친 잉바르 자널드와 모친 잉그리드 자널드는 결혼생활을 하던 중 6·25전쟁으로 한국에 함께 왔다. 1951년 2월부터 5월까지 한국에 머무르며 부산적십자병원에서 엑스레이 촬영기사와 간호사로 근무했다.

자널드 씨는 "부모님을 따라 의학을 전공했으며, 부모님이 참전한 대한민국이 어떤 나라인지, 그리고 국민들은 어떤 사람들인지 알고 싶어서 오랫동안 한국에 오는 것을 희망해왔다"고 말했다.

다른 스웨덴 방한자인 잉거 구스타프슨 씨의 부친 스텐 오발 닐슨은 에티오피아군 교관으로 6·25전쟁에 참전했다. 당시 어머니 나나 웨스트롬은 적십자 야전병원에서 간호사로 근무했는데 둘은 병원에서 만나 스웨덴에서 결혼했다.

방한 참전용사와 가족들은 24일 판문점을 방문해 남북 분단의 현장을 직접 둘러보고, 25일에는 부산 유엔기념공원에서 추모하는 시간도 갖는다. 27일 보훈처가 주관하는 '유엔군 참전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다.

three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22 10: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