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우크라 총선서 여당 '국민의 종' 42.7%∼44.4% 월등한 1위"<출구조사>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친서방 노선을 걸으며 러시아와 심각한 갈등을 겪고 있는 옛 소련 국가 우크라이나에서 21일 조기 총선 결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을 지지하는 여당 '국민의 종'이 큰 승리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현지 TV 방송 '112 우크라이나'가 주관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정당명부비례대표제 투표에서 '국민의 종'은 42.7%를 득표해 단독 선두를 달렸다.

뒤를 이어 친러시아 성향 정당 '야권 플랫폼-삶을 위하여'가 12.9%, 역시 친서방 노선의 페트로 포로셴코 전 대통령이 당수로 있는 '유럽연대'가 8.8%, 율리야 티모셴코 전 총리가 이끄는 '바티키프쉬나'(조국당)가 8.5%의 지지를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 음악인 스뱌토슬라브 바카르축이 이끄는 친서방 성향 정당 '골로스'가 6.5%를 얻어 모두 5개 정당이 의회에 진출할 것으로 관측됐다.

키예프 국제사회학연구소와 우크라이나 경제·정치연구소가 실시한 출구 조사에서도 '국민의 종'은 43.9%의 득표율로 월등한 1위를 차지했으며, 뒤를 이어 '야권 플랫폼-삶을 위하여'가 11.5%, '유럽연대'가 8.9%, '바티키프쉬나'(조국당)가 7.6%, '골로스'가 6.3% 를 기록했다.

현지 TV 방송사 '1+1'의 주문으로 실시된 여론조사에선 '국민의 종' - 44.4%, '야권 플랫폼-삶을 위하여'- 12.5%, '유럽연대' - 8.5%, '바티키프쉬나' - 7.7%, '골로스' - 6%로 나타났다.

재적 424명의 의원을 선출하는 이번 선거는 이전 총선과 마찬가지로 정당의 지지율에 비례해 의석수를 배분하는 정당명부비례대표제와 선거구별로 최다 득표자를 당선시키는 지역구제 혼합형으로 치러졌다.

225명의 의원은 비례대표제로, 나머지 199명 명은 지역구제로 선출된다.

(타스=연합뉴스) 투표하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타스=연합뉴스) 투표하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22 03: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