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내달 중국서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한국, 중국, 일본 등 세 나라가 내달 중국에서 외교장관 회담을 여는 방향으로 최종 조율 중이라고 요미우리신문이 21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복수의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이번 3국 간 외교장관 회담을 계기로 한일 양자 외교장관 회담도 열릴 수 있다고 전했다.

요미우리에 따르면 일본 측은 중국에서 한일 외교장관 회동이 성사되면 한국대법원의 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한국 정부의 대응을 거듭 촉구할 방침이다.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은 2016년 8월 도쿄에서 열린 이후 개최되지 않았다.

내달 회담 개최가 확정되면 3년 만에 열리는 셈이 된다.

요미우리는 강경화 외교장관,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참석할 내달 회담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와 한·중·일 자유무역협정(FTA) 협상 등이 논의될 것으로 예상했다.

(파리 AP=연합뉴스) 강경화 외교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지난 5월 23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각료회의 때 만나 양자회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파리 AP=연합뉴스) 강경화 외교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지난 5월 23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각료회의 때 만나 양자회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parks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21 07: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