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PRNewswire] XCMG, Global Operator Excellence program 개최


-- 건설장비 산업 위한 전방위 인재를 준비시켜

(쉬저우, 중국 2019년 7월 20일 PRNewswire=연합뉴스) XCMG가 Global Operator Excellence program("프로그램")의 제10회 조작자 훈련 세션을 성공적으로 개최했다. 마지막 세션은 XCMG의 항타장비 지능형 전문제조기지에서 진행됐다. 중국의 16개 성에서 온 25명의 훈련생과 7개국에서 온 16명의 훈련생이 노련한 XCMG 전문가와 강사들이 주도하는 이 여름 프로그램에 참가했다.

올해 프로그램에서는 25일에 걸쳐 해외 서비스 엔지니어와 회전 굴착장비 조작자를 위한 두 가지 교육을 제공했다. XCMG는 시범 시스템과 동적 시스템의 설치 및 조정, 제품 구조 원리 및 해외 서비스 사양을 커버하는 훈련생 학습 계획을 맞춤 제공하고, 훈련생들이 모든 측면에서 전반적인 기술 향상을 도모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XCMG의 Su Yuan은 "자사는 건설장비 솔루션 세트 전략을 확장해서 고도로 숙련된 인재 개발을 포함시키고자 시장의 수요와 정책 지표를 따랐으며, 장비를 작동하고 유지 및 관리할 수 있는 만반의 준비를 마친 전면적인 조작자와 서비스 인재들을 제공했다"라며 "이는 자사의 지속가능한 개발 철학과 맥락을 같이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훈련생들은 또한 XCMG의 지능형 제조(intelligent manufacturing, IM) 기지도 방문하고, 세미나에도 참석하며, XCMG의 역사, 문화 및 사회적 책임감을 이해하고자 공공 서비스 활동에도 참가했다.

올해 세션에는 멕시코, 세르비아, 잠비아, 필리핀, 말레이시아, 파키스탄 및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온 16명의 국제 훈련생이 등록했다.

사우디아라비아 DMC에서 근무하는 해외 서비스 엔지니어 Hany G. Seleim은 개막식에서 "이번 훈련을 귀중한 학습 기회로 삼고, 지금까지 배운 지식과 기술을 자산으로 만들 계획"이라며 "이번 훈련 세션을 신중하게 조직하고 열심히 준비해준 XCMG의 모든 리더와 직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이 프로그램은 XCMG가 'For Better Life' 국제 공공복지 캠페인을 정밀하게 겨냥해 기획한 14개 프로젝트 중 하나다. 2016년 이 캠페인이 시작된 이래, 전 세계적으로 300명이 넘는 훈련생들이 도움을 받았다. 10회 세션에 걸쳐 29개 교육이 진행됐으며, 이는 '일대일로' 주변 23개국에서 온 600명이 넘는 해외 서비스 엔지니어와 조작자들에게 도움이 됐다.

XCMG 소개:

XCMG는 76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다국적 중장비 기계 제조업체로, 현재 전 세계 건설기계 산업에서 6위를 차지하고 있다. 회사는 전 세계 183개 이상의 국가와 지역에 자사 제품을 수출한다.

추가 정보는 회사 웹사이트 www.xcmg.com를 방문하거나, 회사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XCMGGroup ], 트위터[https://twitter.com/XCMGGroup ], 유튜브[https://www.youtube.com/user/XCMGgroup ], 링크트인[https://www.linkedin.com/company/xcmg-imp-&-exp-co-ltd?report.success=KJ_KkFGTDCfMt-A7wV3Fn9Yvgwr02Kd6AZHGx4bQCDiP6-2rfP2oxyVoEQiPrcAQ7Bf ] 및 인스타그램[https://www.instagram.com/xcmggroup/ ]을 참조한다.

사진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90719/2529462-1

XCMG Global Operator Excellence Program Prepares All-around Talent for Construction Machinery Industry

출처: XCMG

[편집자 주] 본고는 자료 제공사에서 제공한 것으로, 연합뉴스는 내용에 대해 어떠한 편집도 하지 않았음을 밝혀 드립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20 17: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