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류현진, 수비 불안·좁은 스트라이크존 딛고 시즌 11승 달성

7이닝 1실점…평균자책점 1.78→1.76
8회 등판한 마에다 1이닝 2삼진 무실점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의 역투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의 역투(로스앤젤레스 AP=연합뉴스) 류현진(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2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홈경기 1회에 역투하고 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팀 내 일본인 투수 마에다 겐타(31)의 도움을 받아 시즌 11승을 달성했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벌어진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 7이닝 1실점 했다.

류현진은 7회까지 안타 4개를 맞고 볼넷 3개 포함 사사구 4개를 허용했으나 삼진 7개를 솎아내고 1점만을 줬다.

류현진은 승리 요건을 안고 2-1로 앞선 7회 말 타석에서 대타 데이비드 프리즈와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1점 차의 불안한 리드에서 마에다가 류현진의 든든한 승리 지킴이로 나섰다.

마에다는 이틀 전 필라델피아 필리스전에 선발 등판했으나 경기 초반 내린 폭우로 2이닝(투구 수 35개)만 던지고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24일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전 선발 등판을 앞두고 컨디션 조절 차원에서 8회 초 구원 등판한 마에다는 삼진 2개를 곁들여 완벽하게 1이닝을 책임졌다.

다저스는 9회 초 마무리 켄리 얀선이 1점차 리드를 끝까지 지켜내 2-1로 승리하고 홈 5연전 첫 스타트를 잘 끊었다.

직전 등판인 보스턴 레드삭스전에서 7이닝 2실점으로 역투하고도 구원진의 난조로 승리를 날린 류현진은 마에다, 얀선의 호투로 또 다시 악몽을 겪지 않아도 됐다.

류현진은 시즌 11승(2패)째를 따내고 12승의 스티븐 스트래즈버그(워싱턴 내셔널스)에 이어 리그 다승 부문 공동 2위로 올라섰다.

평균자책점에서 메이저리그 전체 1위를 달리는 평균자책점을 1.78에서 1.76으로 더욱 낮췄다.

8회 구원 등판한 마에다 겐타
8회 구원 등판한 마에다 겐타[USA 투데이 스포츠=연합뉴스]

애초 경기 전만 해도 류현진이 안방에서 내셔널리그 최하위 마이애미를 상대로 손쉽게 승리를 거머쥘 것으로 전망됐으나 그 과정은 쉽지 않았다.

최근 류현진만 나왔다 하면 흔들리는 다저스 내야진은 이날도 류현진이 마운드를 지키는 동안 실책 2개를 쏟아냈다.

또 류현진은 주심 짐 레이놀즈의 좁은 스트라이크존에 고전하며 올 시즌 한 경기 최다 타이인 볼넷 3개를 허용했다.

여기에다 몸에 맞는 공으로 시즌 처음으로 사사구 4개를 허용했지만, 류현진은 고비마다 노련한 위기관리 능력으로 실점을 최소화했다.

류현진은 이날 102개의 공을 던져 61개를 스트라이크로 꽂았다. 속구의 최고 시속은 92.3마일(약 149㎞)을 찍었다.

4회 첫 실점하는 류현진
4회 첫 실점하는 류현진[AFP=연합뉴스]

류현진은 보스턴전에 이어 이날도 1회부터 내야 수비 실책이 나왔지만, 실점 없이 막아냈다.

류현진은 1회 초 선두타자 미겔 로하스를 8구 승부 끝에 2루수 앞 땅볼로 처리했다.

후속 커티스 그랜더슨 역시 평범한 땅볼로 유도했지만, 1루수 족 피더슨의 포구 실책으로 출루를 허용했다.

하지만 류현진은 개럿 쿠퍼에게 6구째 바깥쪽 체인지업을 던져 유격수 방면 병살타로 요리하고 자신의 힘으로 이닝을 마무리했다.

류현진은 2회 초 브라이언 앤더슨, 스탈린 카스트로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낸 뒤 흔들렸다.

아롤드 라미레스에게 볼넷, 호르헤 알파로에게 중전 안타, 세사르 푸에요에게 볼넷으로 2사 만루 위기를 자초했다.

류현진인 한 이닝에 볼넷 2개 이상을 허용한 것은 지난해 9월 29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정규리그 마지막 등판 이후 처음이다.

하지만 류현진은 상대 투수 잭 갤런을 초구에 투수 앞 땅볼로 요리하고 스스로 위기를 진화했다.

류현진은 3회 초 선두타자 로하스에게 스트레이트 볼넷을 허용했다.

이어 그랜더슨에게 잘 맞은 타구를 허용했으나 2루수 엔리케 에르난데스 정면으로 향하면서 미리 스타트를 끊은 1루 주자 로하스마저 함께 아웃됐다.

이어 쿠퍼에게는 좌월 2루타를 허용했으나 앤더슨을 포수 파울플라이로 처리하고 이번에도 실점을 허락하지 않았다.

3회까지 불안불안하게 버티던 류현진은 4회 결국 점수를 줬다.

선두타자 카스트로를 1루수 뜬공으로 처리했지만 아롤드 라미레스의 1루수 방면 땅볼 때 베이스 커버를 다소 늦게 들어가면서 내야안타를 만들어줬다.

이어 알파로에게 좌중간 2루타를 얻어맞고 첫 실점을 내줬다.

푸에요에게 몸에 맞는 공을 던진 류현진은 갤런의 보내기 번트로 이어진 2사 2, 3루에서 로하스를 2루수 앞 땅볼로 처리하고 추가 실점은 막았다.

류현진은 5회 초 첫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었고, 6회 초 1사에서 유격수 코리 시거의 실책을 이겨내고 무실점으로 이닝을 마무리했다

7회 초에는 세 타자를 모두 삼진으로 제압했다.

류현진의 역투
류현진의 역투[AFP=연합뉴스]

2회 말 1사 2, 3루, 4회 말 1사 2루의 기회를 득점 없이 날린 다저스 타선은 6회 말 깨어났다.

선두타자 알렉스 버두고가 좌전 안타로 물꼬를 텄고, 저스틴 터너가 볼넷을 얻어내 기회를 이었다.

1사에서 A.J. 폴록의 볼넷으로 만루를 만들고 상대 선발 갤런을 마운드에서 끌어내린 다저스는 바뀐 투수 할린 가르시아를 상대로 코리 시거의 내야 땅볼 때 3루 주자 버두고가 홈을 밟아 1-1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엔리케 에르난데스의 강습 타구가 2루수 카스트로의 글러브를 맞고 옆으로 굴절된 사이 터너가 홈으로 들어와 역전에 성공했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7/20 14: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