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주당, 청년대변인 공개오디션으로 선발…내달 공모

만 35세 미만 남녀 1명씩…서류·논평 심사, '씀' 생중계 면접으로 진행
연이은 청년 구애 행보…청년층 표심 잡기 '박차'

(서울=연합뉴스) 김여솔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젊은 유권자들과 공감할 수 있는 '청년대변인'을 공개오디션으로 내달 선발하기로 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21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난 17일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 청년대변인 선발 계획이 보고된 뒤 확정됐다"며 "8월 초에 공개모집을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확정된 계획안에 따르면, 만 35세 미만 남녀 한 쌍의 대변인이 공개 오디션 절차를 통해 선발된다.

선발 절차는 크게 서류전형과 면접으로 나뉜다.

서류전형에서 지원자가 직접 작성한 논평에 대한 심사도 이뤄질 예정이다.

면접은 민주당 공식 유튜브 채널 '씀'을 통해 생중계되는 공개 오디션으로 치러진다.

민주당 유튜브 채널 '씀' 방송국
민주당 유튜브 채널 '씀' 방송국[연합뉴스 자료사진]

당의 대변인단과 공보국 관계자, 전국청년위원회·대학생위원회 관계자가 심사위원으로 참여할 계획이다.

심사위원으로 참석할 당 관계자는 "공개 면접 때는 '왜 민주당의 청년대변인으로 지원했는지', '대변인이 되면 어떤 일을 하고 싶은지', '민주당의 낮은 청년 지지율의 원인은 무엇이라 보는지' 등 본인의 소신과 함께 다양한 현안에 대한 심도 있는 질문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만약 면접 대상자가 많아지면 면접을 2번으로 나눠 1차 비공개 면접으로 인원을 압축한 뒤 2차 공개 면접을 진행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렇게 뽑힌 청년대변인은 오는 9월부터 활동을 시작한다. 대변인단과 전국청년위원회, 전국대학생위원회와 협업하며 청년의제에 관한 청년의 시각을 반영하는 '민주당의 입'으로 활동하게 된다.

자유한국당 역시 지난 5월 28일 영등포 당사에서 청년 부대변인 공개 오디션을 진행해 10명의 청년 부대변인단을 선발한 바 있다.

이해찬 대표는 7월 초 당 고위전략회의에서 청년대변인직 신설과 관련한 제안이 처음 나왔을 때부터 "좋은 구상이다. 빨리 만들어봐라"라고 적극적으로 지지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총선을 9개월가량 앞둔 가운데 청년층 표심 잡기에 박차를 가하려는 노력의 일환이다.

정치에 대한 청년층의 흥미와 관심을 유발하고, 젊은 유권자들과 교감하겠다는 것이다.

한편 민주당은 올해 들어 이 같은 청년 구애 행보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해찬 '청년미래연석회의 발대식에서'
이해찬 '청년미래연석회의 발대식에서'(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오른쪽 두번째)가 1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청년미래연석회의 발대식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2019.6.19 kjhpress@yna.co.kr

지난달 19일 청년 정책 컨트롤타워 상설기구로서 청년미래연석회의를 출범시켰고, 지난 5월 당정청협의회에서는 청년 정책 총괄 콘트롤타워 설치, 청년기본법 제정과 청년 정책 관련 예산 확대 등을 약속했다.

또 같은 달 서울의 한 '기숙사형 청년 주택'을 찾아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청년 주거 문제 등을 비롯한 청년 문제 해결에 앞장서겠다는 의지를 피력하기도 했다.

청년 주택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현장 최고위원회의
청년 주택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현장 최고위원회의(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구로구 개봉동 청년 주택에서 열린 청년 주거불안 해소를 위한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5.17 yatoya@yna.co.kr

so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21 07: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