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교토 애니메이션 업체 방화 참사로 한국인 1명 중상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일본 교토의 애니메이션 제작업체에서 지난 18일 발생한 방화 사건으로 한국인 1명이 다친 것으로 파악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해당 애니메이션 제작업체에서 직원으로 근무 중이던 우리 국민 A씨(여·35)가 부상으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A씨의 부상 정도는 상당히 심각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주오사카총영사관은 사건 접수 즉시 관계당국을 통하여 우리 국민 피해 상황 및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으며, 필요시 영사 조력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지난 18일 교토시 후시미(伏見)구에 있는 애니메이션 제작회사 '교토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건물에서 발생한 방화로 최소 33명이 숨졌다.

뿌연 연기 뿜어져 나오는 '교토 애니메이션'
뿌연 연기 뿜어져 나오는 '교토 애니메이션'(교토 EPA/지지통신=연합뉴스) 18일 방화로 불이 난 일본 교토의 애니메이션 제작회사 '교토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건물에서 뿌연 연기가 뿜어져 나오고 있다. 방화로 인한 이번 화재로 3층 건물이 전소하면서 최소 12명이 숨지고 수십 명이 다친 것으로 전해졌다. leekm@yna.co.kr

transi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9 21: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