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침체된 글로벌 TV시장, 내년엔 짝수해 효과로 한숨 돌릴듯

2021년부턴 또 '수렁'…가격경쟁 따라 TV 매출액 '역성장' 전망
TV 판매단가도 계속 하락…올레드 TV만 출하·매출 '두자릿수' 성장

(서울=연합뉴스) 최재서 기자 = 미중 무역분쟁, 시장침체 등으로 부진을 겪고 있는 글로벌 TV 시장이 내년엔 소폭 성장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은 최근 2020년 글로벌 TV 출하량과 매출액이 각각 전년 대비 4%, 2% 동반 성장할 것으로 관측했다.

올해 TV 출하량이 작년보다 1% 성장하는 데 그치고, 매출은 오히려 3% 역성장한 것에 비해 나아진 성적이다.

패널별로는 내년 액정표시장치(LCD) TV 출하량이 올해 대비 3% 늘어나고, 올레드(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는 69% 급성장할 것이라고 봤다.

업계 관계자는 "2018년 동계올림픽과 러시아월드컵, 2020년 도쿄올림픽 사이에 낀 올해는 TV 시장이 더욱 침체할 수밖에 없었다"면서 "내년에는 스포츠 이벤트가 열리는 '짝수 해 효과'와 프리미엄 TV 수요 확대로 시장이 한숨 돌릴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LG디스플레이[034220]의 8월 중국 광저우(廣州) 올레드 패널 공장 준공에 따른 생산량 급증으로 올레드 TV 시장이 특히 가파른 성장세를 보일 것이란 분석도 덧붙였다.

삼성전자, LG전자 TV
삼성전자, LG전자 TV[연합뉴스 자료사진]

하지만 2021년부터는 글로벌 TV 시장이 다시 가라앉을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다.

IHS마킷은 TV 출하량이 2021년 전년 대비 0%, 2022년 1%, 2023년 -1% 성장하며 정체 국면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고, 특히 TV 매출은 2021∼2023년 전년 대비 -4%, -5%, -6% 지속해서 줄어들 것으로 봤다.

판매업체 간 가격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이기 때문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실제 글로벌 TV 평균판매가격(ASP)은 올해 501달러에서 내년 495달러로 500달러 선을 밑돌기 시작에 2023년에는 427달러까지 하락할 것으로 관측됐다.

그중 점유율 90%의 주류 시장을 차지하고 있는 LCD TV 가격이 올해 477달러에서 2023년 389달러로 18% 이상 떨어지고, 프리미엄 TV 시장에 속하는 올레드 TV는 같은 기간 2천133달러 수준에서 1천150달러로 반 토막 날 전망이다.

다만 올레드 TV는 출하량이 2021∼2023년 전년 대비 29%, 32%, 23%씩 늘어나고 매출 또한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공장 증설에 따른 TV 생산량 증가가 가장 큰 원인이라는 게 업계 설명이다.

acui7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21 07: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