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필리핀서 초등생 등 30여명 태운 트럭 전도…최소 9명 사망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필리핀에서 19일 초등학생 등 30여명을 짐칸에 태운 덤프트럭이 전도되는 바람에 최소 9명이 숨졌다고 AP, AFP 통신 등이 현지 경찰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전도된 덤프트럭
전도된 덤프트럭[인콰이어러 캡처]

보도에 따르면 사고는 이날 오전 7시께(현지시간) 필리핀 중부 세부주(州) 볼준시 외곽 산악도로에서 발생했다. 내리막길을 달리던 트럭이 옆으로 넘어지는 바람에 일부가 트럭에 깔리고 일부는 튕겨 나갔다.

이 때문에 10∼12세 초등학생 8명과 어른 1명이 현장에서 숨지고 운전기사 등 16명이 부상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최소 11명의 초등학생이 목숨을 잃고 20여명이 부상했다는 보도도 나와 희생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도심에서 멀리 떨어져 사는 희생자들은 이날 건강주간을 맞아 도심에서 열리는 문화, 체육, 건강 축제에 참석하려고 지방자치단체가 빌려 제공한 트럭 짐칸에 탔다가 변을 당했다.

경찰은 내리막길에서 트럭 제동장치가 고장 나자 운전기사가 속도를 줄이려고 경사면을 긁으며 내려가다가 전도됐다는 목격자의 말을 바탕으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youngky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9 17: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