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러시아 여객기 이륙 중 기내 연기로 승객 긴급대피…"8명 부상"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국제선 여객기가 출발 도중 화재 징후로 이륙을 중단하고 승객들을 긴급 대피시키는 사고가 발생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19일 새벽 0시 45분(현지시간)께 모스크바 셰레메티예보 국제공항에서 아르메니아 예레반으로 가기 위해 이륙하던 현지 항공사 노드윈드(Nordwind) 소속 보잉 737-800 여객기에 연기 신호가 들어왔다.

여객기는 이륙을 위해 속도를 높이던 중이었다.

항공기에는 승객 173명과 승무원 6명 등 179명이 타고 있었다.

이에 기장은 즉각 지상 관제소에 비상 상황을 알리고 이륙 중단을 결정했다.

기장은 여객기를 활주로 밖으로 몰고 간 뒤 비상용 공기트랩을 내려 승객들을 긴급 대피시켰다.

항공사 측은 승객들을 대합실로 옮기고 음식과 음료를 제공했으며 화물은 사고 여객기에서 대체 여객기로 옮겨 실었다.

긴급 대피 과정에서 승객 8명이 찰과상과 타박상 등의 상처를 입었으며 그 가운데 2명은 입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체 여객기는 이날 새벽 5시 32분 목적지로 다시 출발했다.

하지만 사고를 겪은 승객 28명이 탑승을 거부해 145명만이 대체 여객기에 올랐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러시아에선 앞서 지난 5월 북부 도시 무르만스크로 가기 위해 모스크바 셰레메티예보 국제공항을 이륙했던 아에로플로트 항공사 슈퍼제트 100 기종 여객기가 약 28분간의 비행 뒤 번개를 맞고 회항해 비상착륙 하는 과정에서 기체에 화재가 발생하면서 41명이 숨지는 참사가 빚어진 바 있다.

노드윈드 소속 여객기(자료 사진) [타스=연합뉴스]
노드윈드 소속 여객기(자료 사진) [타스=연합뉴스]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9 17: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